‘大選불법’, 유권자가 막자
‘大選불법’, 유권자가 막자
  • 김경호
  • 승인 2002.11.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통령선거를 앞둔 제주지역도 점차 그 열기가 뜨거워지고 있다. 한나라당은 제주도청년선거대책위를 출범시킨 것을 계기로 곧 지역공약을 발표, 이회창 후보 대세론으로 분위기를 잡아갈 계획이다. 민주당 역시 개혁국민정당 지역추진위와 제주도선거대책위를 잇달아 발족, 노무현 후보 지지세를 확산시켜 나간다는 계산이다.

정몽준 의원의 국민통합21도 제주지구당 창당과 연락사무소 개소를 서둘고 있다. 바야흐로 제주지역도 대선(大選)바람이 불기 시작한 것이다. 문제는 이러한 대선분위기가 즐겁고 경사스런 잔치바람으로 불지 않고 이전투구(泥田鬪狗)식 살벌한 싸움바람으로 불어올 가능성이 많다는 데 있다.

벌써 중앙의 각 정당과 정파, 국회의원들은 대선 승리를 위해 과잉반응을 보이고 있어 국민들은 실망이다. 일부 갈대정치인들은 이 당, 저 당을 기웃거리며 자신의 이익만을 위해 바람따라 흐느적거린다. 아마 선거운동이 본격화되면 폭로.비방.인신공격, 중상모략 등 종전의 각종 탈.불법 행위들이 판을 칠 것으로 보아도 틀리지 않을 줄 안다.

우리가 걱정하는 것은 중앙을 비롯, 전국의 이러한 몹쓸 바람이 제주까지 불어와 망쳐 놓지 않을까 하는 점이다. 제주도선관위가 불법선거운동 단속을 강화키로 한 것도 이번에 제주지역만큼은 그 어느 때보다도 깨끗한 선거가 되도록 하기 위해서일 것이다.

도선관위는 앞으로 각 정당과 후보, 사조직의 활동을 철저히 감시, 불법선거운동에 대해서는 가차없이 적발한다는 태세다. 특히 시.군선관위로 하여금 합동 암행 감시를 강화키로 하고 있어 기대해볼 만하다.

그러나 선관위 힘만으로 불법선거운동을 뿌리 뽑기란 불가능하다. 유권자들이 함께 그것을 막지 않으면 안된다. 불법선거운동원의 유혹을 뿌리치는 용기와 고발정신이 필요하다. 그리고 파벌의 꾀임에 넘어가 이분법, 삼분법적인 사고에 집착하는 것을 스스로 경계해야 한다.

그렇지 못할 때 후보자 간, 유권자 간에는 물론, 지역도 사분오열로 쪼개지고 만다. 올해 6.13제주도지사 선거 이후에도 제주도민들은 유사한 경험을 하고 있지 아니한가. 당락 후보자들만 갈라선 게 아니라 제주도민이 양분된 상태다.

이번 대통령선거를 거치면서도 새로운 지역 분열이 다시 겹쳐진다면 제주도는 정말 사분오열이 되고 말 것이다. 이러할 때의 절반의 책임은 유권자 몫임을 명심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