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계대출 연체율 내려갈 줄 모른다
가계대출 연체율 내려갈 줄 모른다
  • 연합뉴스
  • 승인 2002.11.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은행권의 가계대출과 신용카드 연체율 상승세가 지속되고 있다.
14일 금융감독원과 각 은행에 따르면 지난 10월 말 현재 은행들의 가계대출 연체율은 1.63%로 전달의 1.56%보다 0.07%포인트로 높아졌다.

가계대출 연체율은 지난해 말 1.21%에서 올 3월 말 1.36%로 올랐으며 6월과 7월 말 각각 1.24%로 감소하는 듯하다가 8월 말(1.72%)부터 증가세로 돌아섰다.

은행별로는 국민은행이 2.38%로 지난 9월 말(2.31%)보다 0.07%포인트 상승하며 2%대 연체율을 이어갔다.

외환은행은 1.15%로 한달새 무려 0.15%포인트나 뛰어오른 것으로 알려졌고 한미은행은 1.28%로 전달 말보다 0.04%포인트 상승했다.

우리은행은 1.16%로 0.08%포인트 올랐으며 조흥은행과 하나은행은 1.12%와 1.13%로 각각 0.05%포인트, 0.03%포인트 높아졌다.

신한은행은 0.96%로 전달 1.0%보다 0.04%포인트 하락, 은행 중에서는 유일하게 연체율이 떨어졌다.

지난달 말 현재 은행 겸영카드의 연체율도 11.4%를 기록, 지난해 말 7.38%에 이어 3월 8.47%, 6월 9.38%, 7월 10.12%, 8월 11.03%, 9월 11.19% 등 증가세가 이어지고 있다.

금융계 관계자들은 “연말이 다가오면서 연체 관리에 신경을 쓰고 있지만 분기말인 지난달 말보다는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