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중훈 한진그룹 회장 별세
조중훈 한진그룹 회장 별세
  • 연합뉴스
  • 승인 2002.11.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중훈 한진그룹 회장이 17일 오후 1시 인하대 병원에서 노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82세.

한진그룹 창업주인 고인은 지난 5월 말 이후 급격하게 건강이 나빠지면서 투병생활을 해오다 한때 건강상태가 호전돼 집에서 요양을 하기도 했으나 최근 다시 건강이 악화돼 병원에서 치료를 받아오다 이날 타계했다.

조 회장은 창업 1세대 가운데 명예회장이 아닌 현직 회장으로는 마지막 남은 재계 인사였기 때문에 그의 죽음은 더욱 안타까움을 더한다는 것이 재계의 반응이다.

고인은 1920년 2월 11일 서울시 서대문구 미근동에서 8남매 중 차남으로 태어나 25세때인 1945년 인천시 해안동에 수송업체인 한진상사의 간판을 내걸면서 반백년 수송사업의 외길을 걸어왔다.

1950~1960년대 미군 군수물자 등을 수송하면서 비약적인 성장을 거듭해 오늘날 대한항공, 한진해운, ㈜한진, 한진중공업, 동양화재 등 21개 계열사로 구성된 자산 24조원 규모의 육.해.공 종합 수송그룹으로 성장시켰다.

고인은 전경련 부회장과 대한관광협회 중앙회 회장, 한불 경제협력위원회 위원장, 한국방위산업진흥회 회장, 한국 유네스코협회연맹 회장, 한불 최고경영자클럽 명예회장 등을 역임하는 등 활발할 대외활동도 벌였다.

또 경제 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금탑 산업훈장(1968년)과 수출유공 대통령 표창(1971년), 국민훈장 모란장(1988년) 등을 받았으며 민간외교 활동을 통해 프랑스 공화국 일등공훈 국민훈장(1977년), 몽골공화국 북극성 훈장(1992년), 네덜란드 명예훈장(1996년), 독일연방공화국 십자공로대훈장(1998년) 등을 받았다.

유족은 부인 김정일 여사와 현숙(56).양호(53).남호(51).수호(48).정호(44)씨 등 4남1녀.

빈소는 서울 서소문 대한항공빌딩 18층이며 발인은 오는 21일 오전 7시. 영결식은 같은 날 오전 10시 김포 대한항공 본사 사옥에서 가족과 그룹 임직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거행된다.
장지는 경기도 신갈 선영. (02)751-7016~2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