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행정 민간 전문가 채용을"
"문화행정 민간 전문가 채용을"
  • 양진웅
  • 승인 2002.08.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내 문화예술인들이 최근 제주도 민선 3기 출범에 따른 인사가 임박한 가운데 문화행정 책임부서에 민간 전문가를 기용해야 한다고 강력하게 요구하고 나섰다.
19일 ㈔예총 제주도지회(지회장 서정용), ㈔제주민예총(지회장 김상철), ㈔제주문화포럼(원장 심규호)을 비롯해 도내 문화예술인들은 “도 문화예술행정의 실무책임자인 문화예술과장에 전문가를 채용하고 제주도문화진흥원장직을 개방형 직위로 전환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는 최근 도가 민선 3기 문화예술 관련 공약사항으로 문화행정의 전문화를 위해 개방임용제와 계약제를 추진하겠다는 방침에 따른 것이다.
우근민 도지사는 민선 2기 때부터 문화행정의 전문성을 높이기 위해 행정자치부의 ‘지방자치단체 개방형 직위 운영지침’에 따라 문화진흥원장직을 개방형 직위에 포함해 시행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와 관련, ㈔제주문화포럼은 지난달 문화정책.예산 참여단을 발족, ‘문화.예술관련 조직 개혁안’을 기본 활동과제로 내놓고 “문화진흥원장직과 문화예술과정에 대해 개방형 직위에 따른 공모를 시행하라”고 촉구했다.
예총 도지회와 제주민예총도 “문화진흥원의 경우 1988년 개원 이후 평균 1년꼴로 원장이 바뀌면서 문화행정의 일관성이 없고 전문성 제고에 한계를 보여왔다”고 지적했다.
또 이들 단체는 “민선 2기 출범 이후 도 관광문화국장이 5차례 바뀌었으며 실무를 맡은 도 문화예술과장도 1년을 넘기지 못했다”며 “문화행정의 전문성이 요구되는 시기에 잦은 인사 교체로는 문화예술 진흥을 꾀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에 따라 “민선 3기 문화예술 공약과 정책이 연속성을 갖고 성실히 추진되기 위해서는 행정조직에 민간 전문가를 수혈해야 한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이와 관련, 도 관계자는 “인사 문제는 단체장이 전반적인 행정조직 운영 차원에서 단행하는 직권사항”이라며 “문화예술인들의 의견이 반영될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