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의식 제고로 화재 예방을
안전의식 제고로 화재 예방을
  • 이일수
  • 승인 2002.11.2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동기간인 요즘 날씨가 쌀쌀해지면서 크고 작은 화재가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어 귀중한 인명 피해와 막대한 재산 손실로 이어지고 있다. 안타까운 일은 초기 소화가 가능한 화재현장에서조차도 이러한 일이 발생하고 있다는 것이다. 그 때마다 소화기 1대만이라도 있었어도 이런 사고로까지 확대되지는 않았을 것이라는 뒤늦은 후회를 해보곤 한다.

1건의 화재가 발생하기까지는 수십 수백개의 원인이 있는 것이 아니라 “이 정도는 괜찮겠지, 남의 일이니 나만은 괜찮겠지” 하는 방심이 대형화재로 이어져 사회적 이슈가 되는 것이다.

평온한 가정과 안정된 사회를 어떻게 유지할 수 있는가는 무엇보다도 각자의 안전의식에 기초를 둔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좀 의례적인 표현이긴 하지만 “설마가 사람 잡는다”라는 말과 같이 약간의 방심은 어쩌면 영원한 이별을 자초할 수도 있는 것이다.

가정에서는 전기, 가스, 기름을 사용한 후 반드시 확인 점검을 철저히 해야 한다.

전기는 한 콘센트에 문어발식으로 많은 플러그를 꽂아 사용하지 말고, 가스는 사용 후 중간밸브 차단은 물론 가스레인지에 국거리를 얹어놓고 자리를 비우는 일은 절대로 없어야 할 것이다. 보일러의 경우 전문가에 의한 사전 점검 의뢰와 함께 보일러 주위에 기름통이나 불에 타기 쉬운 가연물을 방치해서는 안 될 것이다.

직장에서는 우선 방화관리자를 중심으로 직장방화수칙을 준수하고 보일러실이나 각종 유류탱크 등 허술한 장소를 일제히 점검해 위험요소를 사전에 제거함으로써 화재에 대한 경각심을 갖는다면 가정과 직장에서는 화재로부터 안전할 수 있을 것이다.

1가정 1소화기, 1차량 1소화기 갖기 운동을 전개하고 화재를 100% 예방하다가 만에 하나 화재가 발생할 경우 신속한 초기 소화로 피해를 최소화함은 물론 시민 각자의 마음에서 안전의식문화를 정착시켜 나갈 때 모든 사고를 예방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