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 가는 길] 재수 내년엔 힘들 듯
[대학 가는 길] 재수 내년엔 힘들 듯
  • 중앙일보제휴
  • 승인 2002.12.0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부분 대학들 수시모집 정원 늘릴 계획
그만큼 정시모집 줄어"


올 수능에서도 재수생 강세가 여전한 것으로 나타남에 따라 올 입시를 포기하고 재수를 하려고 마음먹는 고3 수험생이 적지 않다. 하지만 내년도 입시 여건이 재수생에게 썩 좋지는 않으므로 신중해야 할 것 같다.

대부분 대학이 내년에 수시모집 정원을 크게 늘릴 예정이어서 재수생들이 지원할 수 있는 정시모집 문은 더 좁아지게 될 것이기 때문이다.

게다가 자칫 내년 입시에서도 실패할 경우 2005학년도부터는 대학 입시 틀이 크게 바뀌기 때문에 낭패를 볼 수 있다.

각 대학들이 마련 중인 내년도 모집요강 계획에 따르면 주요 사립대들은 수시모집으로 뽑는 인원을 전체 정원의 절반 정도로 확대할 예정이다.

고려대는 올해 전체 정원의 35%였던 수시모집 인원을 내년에 45%로 늘리기로 했다. 연세대는 올해 45%에서 내년 50%로, 한양대는 30%에서 40%로, 경희대는 36%에서 46%로 각각 수시모집 비율을 늘린다.

서강대도 약 45%를 차지해온 수시모집 선발인원을 52%선까지 늘려 수시모집을 통해 선발하는 신입생이 전체의 절반을 넘게 된다. 한국외국어대의 수시모집 비율도 25.7%에서 31.7%로 늘어난다.

재수생들에게는 수시모집 응시기회가 주어지지 않는다. 따라서 수시모집 정원이 늘어난다는 것은 재수생들이 응시할 수 있는 정시모집 정원이 그만큼 줄게 돼 경쟁이 치열해진다는 얘기가 된다.

특히 7차 교육과정이 처음 적용된 현재의 고1 학생들이 치르는 2005학년도 대입부터는 수험생이 자신의 진로에 따라 시험 영역.과목을 선택할 수 있게 된다.

입시 체제의 기본틀이 바뀌는 것이다. 따라서 종전의 전형방식대로 대입 준비를 해온 수험생들은 잘 적응하지 못할 수 있다. 이번에 재수를 했다가 만약 내년 입시에서도 실패할 경우 대학 진학이 아주 어려워질 수 있다는 얘기다.

대성학원 이영덕 평가실장은 "2005학년도 입시에서 수능시험은 심화선택과목에서 주로 출제되기 때문에 지금의 수능과 비교해 교과목별 시험의 성격이 강화되고 난이도도 어려워질 것"이라며 "6차 교육과정으로 공부한 재수생들로서는 불리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