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 가는 길] 언어영역 만점자 1명
[대학 가는 길] 언어영역 만점자 1명
  • 중앙일보제휴
  • 승인 2002.12.0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도 지난해에 이어 만점자가 한 명도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영역별 만점자는 지난해보다 늘었다. 전체 수험생들의 평균점수가 떨어진 것을 감안할 때 최상위권이 좀더 두터워졌다고 해석해볼 수 있다.

지난해 원점수 만점자가 없었던 언어영역(120점 만점)의 경우 인문계 여학생 한명이 만점을 받았다. 차점자인 118점은 인문계 22명, 자연계 8명이었다. 모두 14명이었던 지난해보다 16명이 늘어난 것이다.

수리영역(80점 만점) 만점자는 인문계 285명, 자연계 1411명, 예체능계 8명 등 1천704명이다. 지난해엔 1072명이었다.

사탐영역의 경우 인문계(72점 만점) 만점자가 지난해(128명)의 절반인 67명, 자연계(48점 만점)는 지난해(450명)의 7분의 1인 67명으로 5개 영역 중 유일하게 만점자 숫자가 줄었다. 올해 난이도가 높았음을 보여준 셈이다.

반면 과탐 만점자는 인문계(48점 만점) 1521명(지난해 45명의 34배), 자연계(72점 만점) 1962명(지난해 75명의 26배)으로 크게 늘었다.

외국어영역(80점 만점) 만점자도 인문계 1767명, 자연계 1826명, 예체능계 33명 등 모두 3626명으로 지난해(3201명)보다 늘어났다.

한편 5개영역 모두 0점을 받은 수험생도 17명이 나왔다.이 중 14명은 백지답안을 낸 수험생이다.

영역별 0점자는 △언어 134명 △수리 534명 △사탐 98명 △과탐 150명 △외국어 50명 △제2외국어 28명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