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거리유세 - "낡은 정치 타파로 세대교체"
민주당 거리유세 - "낡은 정치 타파로 세대교체"
  • 임성준
  • 승인 2002.12.0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제주도선거대책본부(공동본부장 정대권 홍성제)는 5일 제주시 중앙로, 한라교, 노형동, 오등동, 아라동, 월평동, 용강동 등지를 순회하면서 ‘세대교체론’을 내세우며 노무현 후보 지지층 확대와 부동표 공략에 주력했다.

오만식 선대본부 대변인은 “아직도 군사독재 시절 국민을 협박했던 공안정치, 폭로정치와 같은 낡은 정치를 하는 사람들이 있으나 국민이 이를 용서하지 않을 것”며 ‘낡은 정치 타파론’을 펴고 “노 후보만이 중산층과 서민의 아픔을 함께 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오영훈 제주시지구당 정책실장은 “TV토론을 통해 노 후보는 국정운영에 대한 비전과 안정감을 확실히 보여줌으로써 승기를 잡았다”며 “노 후보만이 한반도 평화정착과 안정적인 국정운영을 펴 나갈 수 있다”고 역설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