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노당 거리유세 - "서민들이 잘 사는 나라 만들 것"
민노당 거리유세 - "서민들이 잘 사는 나라 만들 것"
  • 임성준
  • 승인 2002.12.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하는 사람들의 대통령 권영길 공동선거대책위원회(위원장 김효상 강봉균)는 지난 8일 한림읍과 애월읍 등 농어촌지역과 신제주종합시장을 돌며 도시 서민과 노동자, 농어민들에게 민주노동당 권영길 후보에 대한 지지를 호소했다.

김효상 위원장은 한림오일시장 연설에서 “1993년부터 지금까지 농가 부채는 무려 350% 불어났다”며 “국민들의 세금으로 조성된 공적자금을 썩은 기업에 쏟아붓는 것을 중단하고 농가 부채 해소에 우선 투입하게 하겠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신제주종합시장 등 상가를 돌며 “30억원 이상 재산을 갖고 있는 부유층에게서 부유세를 거둬서 서민들이 의료비와 교육비를 걱정하지 않고 살 수 있는 세상을 만들겠다”며 “권 후보만이 빈부 격차를 해소하고 서민과 농민들이 잘 사는 나라를 만들 수 있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