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역별 표심·민심 - 대구·경북권
권역별 표심·민심 - 대구·경북권
  • 매일신문제휴
  • 승인 2002.12.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나라 "여전히 앞서" - 민주당 "약진 뚜렷"


대선 중반에 접어든 현재 대구.경북지역 판세는 한나라당 이회창 후보가 여전히 앞서고 있지만 민주당 노무현 후보의 약진세도 만만치 않은 상황이다.

그동안 탄탄한 텃밭을 유지해 왔던 한나라당은 지역에서 후보 단일화 이후 올라간 노 후보의 지지율을 10%대로 끌어내리는 데 사활을 걸고 있으며 민주당은 20% 이상 득표를 장담하고 있다.

특히 경북 구미와 포항 등 공단지역과 울진.봉화를 중심으로 한 경북 북부지역에서는 노 후보의 지지율이 30%에 달하는 등 상승세를 타고 있어 이 후보와 노 후보 양측은 이 지역을 둘러싼 치열한 접전을 벌이고 있다. 또 20%를 점하고 있는 부동층의 향배도 대구.경북지역 표심을 결정짓는 데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한나라당 시.도지부는 20.30대 젊은층의 지지도가 아직 기대치에 미치지 못하고 있어 젊은층 공략에 당력을 집중하고 있는 상태다.

민주당 시.도지부는 포항을 중심으로 지지율이 30%를 넘는 데다 경북 중북부 주요 도시에서도 20%를 넘는 선전을 펼치고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