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역별 표심·민심 - 호남권
권역별 표심·민심 - 호남권
  • 광주일보제휴
  • 승인 2002.12.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충청·수도권 향배에 더 큰 관심"


대선을 9일 앞둔 호남은 겉모양만 봐서는 조용하다못해 썰렁한 분위기까지 감지된다. 한나라당과 민주당, 민주노동당의 유세단이 유세차량을 타고 매일 거리거리를 찾아다니지만, 조금만 오래 한 곳에 머물면 시끄럽다는 항의가 빗발칠 정도로 가라앉아 있다.

그러나 다른 한편으로 호남지역민들은 상당히 긴장해 있는 눈치다. 호남이 노무현 돌풍과 후보 단일화의 진앙지였던 까닭인지 주민들은 이번 대선의 승부처가 될 부산이나 충청권.수도권의 향배에 더 관심을 쏟고 있는 것으로 관측된다.

이런 분위기는 민주당의 선거운동 방식에서 잘 드러난다. 민주당 소속 일부 광주.전남 출신 국회의원, 지방의원들은 호남에서 선거운동을 하기보다 부산이나 경남에서 지지도가 올라야 승리한다며 ‘원정 지원유세’를 나가는 경우가 잦아지고 있다.

이렇다고 해서 호남 전체가 1997년 대선 때 김대중 후보에게 ‘묻지마 투표’를 했던 것처럼 노무현 후보에게만 편향돼 있는 것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 한나라당 광주남구지구당의 경우 최근 일주일새 2000여 시민들에게서 입당원서를 받았을 정도로, 한나라당 거부감이 크게 희석되고 있다. 한나라당은 최소 10% 득표를 목표로 뛰고 있다.

권영길 민노당 후보에 대한 지지도도 TV토론 직후 공단지역을 중심으로 상승곡선을 긋고 있는 것으로 관측된다. 기아자동차 직원인 이모씨(34)는 “노조원들 가운데 권 후보와 노 후보를 놓고 갈등하는 사람들이 부쩍 늘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