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중재단 구성 거부 한라병원 비난 성명
시민중재단 구성 거부 한라병원 비난 성명
  • 김범훈
  • 승인 2002.07.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AL면세점.한라병원 노동자 고용 안정과 파업 사태의 조속한 해결을 위한 제주지역 시민단체 대책위원회’는 13일 시민중재단 구성을 거부한 한라병원측을 비난하는 성명을 냈다.
대책위는 “제주시가 한라병원 파업사태의 원만한 해결을 위해 시민중재단을 구성키로 하고 한라병원 사용자측에도 중재위원 1명을 추천해 줄 것을 요청했으나 병원측이 이를 거부함으로써 시민중재단 구성이 결국 무산되고 말았다”고 밝혔다.
대책위는 “이는 파업 사태의 조속한 해결을 바라는 도민의 여망을 무시한 것으로 병원측이 성실한 교섭에 나서지 않고 장기 파업 사태로 몰고 갈 경우 여론의 지탄을 면치 못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시는 지난 5월 29일부터 파업 사태를 빚고 있는 한라병원 노사 분규 해결을 위해 최근 시민단체와 학계, 종교계, 경제계 등 각계 인사 27명을 시민중재위원으로 위촉, 이 위원회에서 추천한 3명과 노.사 추천자 각 1명 등 모두 5명으로 ‘시민중재단’을 구성, 중재에 나설 계획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