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지원설 국조요구서 제출
北지원설 국조요구서 제출
  • 연합뉴스
  • 승인 2002.10.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나라당은 `대북 4억달러 지원설'과 관련, 7일 국정조사 요구서를 국회에 제출하고 현대와 정부관계기관에 대한 감사원 특감과 금감원 계좌추적을 요구했다.

이회창(李會昌) 대통령후보는 고위선거대책회의에서 '지금 4억달러 뒷거래설에 대해 국민이 분노하고 있다'면서 '이제는 대통령이 직접 나서서 진상을 국민앞에 해명하고 사실을 밝힐 책임이 있으며, 대통령에게 이를 직접 요구한다'고 말했다.

이규택(李揆澤) 총무는 '민주당의 반대로 `대북 지원설' 국정조사가 관철되지 않을 경우 특검제 법안을 제출하겠다'면서 '공적자금 특검제 법안도 금주중 제출토록 하겠다'고 보고했다.

조윤선(趙允旋) 대변인은 논평에서 '박지원 실장은 `단돈 1달러도 준 적이 없다'고 강변하고 있고 이근영 금감원장 등 관련자들은 모두 진실은폐에 급급하고 있다'며 '더이상 진실을 은폐하지 말고 국회 국정조사, 감사원 특별감사, 금감원 계좌추적 등에 즉각 협조하라'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