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쌀 생산량 3천440만∼3천500만석
올해 쌀 생산량 3천440만∼3천500만석
  • 연합뉴스
  • 승인 2002.10.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쌀 생산량은 태풍 등의 영향으로 예년에 비해 5∼7% 감소할 것으로 전망됐다.

농림부 산하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은 지난 9월15일 기준으로 전국 4천655개 표본필지를 대상으로 쌀 작황을 조사한 결과 올해 쌀 예상 수확량이 3만440만∼3천500만석으로 나타났다고 7일 밝혔다.

이는 평년(3천700만석)에 비해 5.4∼7%, 지난해(3천830만석)보다는 8.6∼10.2% 줄어든 것으로 지난 95년(3천260만석) 이후 7년만에 최저치다.

전국 평균 10a(302.5평)당 예상 수확량은 473∼483㎏으로 지난해(516㎏)보다 6.4∼8.3% 줄었으며 수해 및 태풍 피해가 심했던 강원, 전북, 전남, 경남 등의 감소폭(10∼14%)이 컸다.

이에따라 연간 쌀 소비량(3천400만석)을 감안할때 내년도에는 쌀 재고량 증가에 대한 부담은 크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국내 쌀 생산은 지난 96년 이후 지난해까지 6년 연속 3천600만석을 넘어서는 풍작을 기록했고 특히 지난해는 3천830만석이 생산되면서 쌀 재고 과잉 문제로 이어졌었다.

김선오(金善吾) 농산물품질관리원장은 '올해 벼 재배면적이 2.8% 준데다 지난달의 집중호우와 태풍 `루사'의 피해로 생산량이 감소했다'며 '최종 생산량은 벼 수확이 완료되는 11월 중순께 확정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