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아라 소속사, 멤버 화영 전속계약 해지
티아라 소속사, 멤버 화영 전속계약 해지
  • 제주신보
  • 승인 2012.07.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왕따설, 불화설 때문 아냐"
걸그룹 티아라의 소속사인 코어콘텐츠미디어가 멤버 화영과 전속 계약을 해지한다고 30일 밝혔다.

소속사는 "티아라의 멤버들, 스태프와 논의 끝에 화영과 조건 없이 계약 해지를 한다"며 "티아라의 팀워크와 스태프의 의견을 존중해 단호한 결정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이같은 결단을 내린 이유는 뒤늦게 팀에 합류한 화영과 멤버들, 스태프가 조화를 이루지 못하고 갈등을 일으켰기 때문으로 보인다.

최근 멤버들은 트위터를 통해 다리 부상으로 지난 25-26일 일본 부도칸 공연에 참여하지 못한 화영을 겨냥한 듯한 글을 잇따라 올려 네티즌 사이에서는 '화영 왕따설'까지 불거졌다.
그러나 소속사는 "티아라는 데뷔 초에도 은정, 소연, 보람 왕따설 등으로 곤욕을 치렀지만 단지 어린 친구들의 질투에서 빚어진 일로 미묘한 다툼이었을 뿐 서로 화합해 나갔다"며 "현재 불거진 그룹 내 왕따설, 불화설과는 무관하다"고 강조했다.
소속사 김광수 대표는 "티아라가 7인에서 9인 시스템으로 재정비하는 과정에서 열심히 하지 않는 멤버에 대해서는 티아라의 앞날을 위해 멤버 교체 및 증원을 언급한 바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