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문단지 투자 실적 저조
중문단지 투자 실적 저조
  • 김재범 기자
  • 승인 2006.07.2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착공 28년째 계획 47% 그쳐
서귀포시 중문관광단지 개발사업이 최근 투자 부진에 따라 침체를 거듭, 활성화 방안 마련이 시급히 요구되고 있다.

26일 한국관광공사 제주지사에 따르면 중문관광단지 개발은 지난 1978년 착공된 이후 총투자실적이 8510억원으로 당초 계획 1조8089억원의 47%에 머물고 있다.

단계별 사업으로는 1단계(중부지구)의 경우 1978년부터 지난해까지 당초 계획 8278억원중 64%인 5273억원이 투자됐다.

기반조성 314억원과 직영사업인 골프장 건설 86억원이 100% 완료됐으나 민자유치사업은 숙박시설 등 26개소 7878억원 투자 계획중 4873억원의 실적을 올리며 16개소 완공에 머물고 있다.

1996년 착공돼 지난해말 완료예정이었던 2단계(동부지구)사업도 투자계획은 9811억원이었으나 실적은 33%인 3237억원에 그치고 있다.

민자건설사업의 경우 컨벤션센터가 운영중이나 콘도와 상가 등 6개소가 미착공상황인데다 관광호텔 4개소와 중문랜드 등 6개소 14만6000평은 아직까지 토지 분양조차 이뤄지지 않고 있다.

더구나 최근 몇 년간은 사실상 투자실적이 미미, 우려의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다.

이에따라 한국관광공사 제주지사는 26일 중문단지 개발사업 활성화 공청회를 열고 각계의 의견을 수렴, 조만간 단지조성계획 변경을 검토하고 있어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