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주 서귀포시장, 공개 석상에서 내년 선거 우근민 지사 지지 발언 ‘파문’
한동주 서귀포시장, 공개 석상에서 내년 선거 우근민 지사 지지 발언 ‘파문’
  • 김문기 기자
  • 승인 2013.11.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 시장 29일 재경 서귀고인 행사서 "우지사와 내면적인 거래"

한동주 서귀포시장이 공개 석상에서 내년 지방선거에서 우근민 제주특별자치도지사를 지지해 달라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으로 드러나 파문이 일고 있다.

 

30일 민주당과 제주참여환경연대 등 도내 시민사회단체에 따르면 한 시장은 지난 29일 오후 7시 서울 용산전쟁기념관 내 뮤지엄웨딩홀에서 열린 ‘2013 재경 서고인 정기총회 및 송년의 밤’ 행사에 참석, 자신의 임기와 우근민 도지사의 임기를 거론하며 내년 6월 지방선거에서 우 지사를 지지해 달라는 내용의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시장은 서귀포고등학교 2회 출신이다.

 

한 시장은 이 자리에서 “우 지사가 ‘내가 당선되면 네가 서귀포시장을 더 해라. 그러면 네가 서귀포고를 더 발전시킬 수 있는 게 아니냐’라고 말했다”며 “내면적인 거래를 하고 이 자리에 왔다”고 말했다.

 

 

한 시장은 또 서귀포고 등 서귀포시 지역 고등학교 출신 서귀포시청 소속 6급 이상 공직자 수를 거론하며 “시장으로 부임한 후 보니 서귀포고등학교가 모든 인사에서 밀려 있었다. 제가 더 해야 이 친구들을 다 제자리로 끌어올릴 수 있다”고 말했다.

 

한 시장은 이와함께 “제가 더 해야 서귀포시내에서 사업하는 분들 계약 하나 더 할수 있고, 영향을 미칠 수 있으니 도와달라”고 당부했다.

 

 

내년 지방선거에서 우지사가 당선돼야 자신이 시장을 더 할 수 있고 서귀포고 출신 공무원 승진인사와 동문들의 사업에 도움이 된다는 취지의 발언이다.

 

 

한 시장은 이날 서귀포항 여객선 취항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인천에 있는 모 해운선사를 방문한 후 재경 서고인 정기총회 및 송년의 밤 행사에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시장은 30일 오전 11시 50분께 제주에 도착했지만 전날 자신의 발언으로 파문이 확산되자 제주시내 모처에서 지인들과 함께 향후 대책을 논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한 시장의 발언은 재경 서고인 정기총회 및 송년의 밤 행사 참석자 중 한 명이 발언을 녹취, 도내 모 인터넷 언론에 공개하며 드러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