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농구 김선형 올스타전 MVP…매직 2년 연속 승리
프로농구 김선형 올스타전 MVP…매직 2년 연속 승리
  • 제주신보
  • 승인 2013.12.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선형(서울 SK)이 2013-2014 KB국민카드 프로농구 올스타전 '별 중의 별'이 됐다.

   

김선형은 22일 서울 송파구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농구 올스타전에서 12점을 넣고 리바운드와 어시스트를 8개씩 해내는 맹활약을 펼쳐 매직팀(삼성·SK·KCC·전자랜드·KGC인삼공사)의 119-115 승리를 이끌었다.

   

시즌 중반에 열린 이날 올스타전은 1만여 관중이 들어찬 가운데 축제 분위기에서 진행됐다.

   

승패와는 무관한 경기였기 때문에 선수들의 화려한 개인기와 경기 중간마다 진행되는 팬 이벤트가 더 재미있는 볼거리였다.

   

김선형은 22분20초만 뛰고도 여러 차례 묘기 패스를 선보이는 등 팬들의 탄성을 수시로 터져 나오게 만들어 MVP의 영예를 안았다.

   

매직팀은 올해 1월에 열린 지난 시즌 올스타전에서도 120-118로 승리한 데 이어 2년 연속 승리를 거머쥐었다.

   

매직과 드림(KT·LG·오리온스·동부·모비스)으로 나뉘어 올스타전이 열린 것은 이번이 10번째로 두 팀의 상대 전적은 매직이 6승4패로 우위를 지켰다.

   

매직에서는 김선형 외에도 리카르도 포웰(전자랜드)과 마이클 더니건(삼성) 등 외국인 선수들이 22점씩 넣으며 공격을 이끌었다.

   

드림에서는 김종규(LG)가 양팀 통틀어 최다 득점인 26점에 리바운드 10개를 잡아내며 강력한 MVP 후보로 떠올랐으나 팀이 패하는 바람에 아쉽게 프로 데뷔 첫해 올스타전 MVP의 기회를 놓쳤다.

   

 3쿼터까지 매직이 102-88로 앞서 여유 있는 승리를 따내는 듯했으나 4쿼터 초반 드림이 전태풍(KT)과 양동근(모비스)의 득점포를 앞세워 추격에 나섰다.

   

결국 4쿼터 시작 2분30여 초 만에 양동근의 3점슛으로 순식간에 2점 차가 되면서 경기는 접전 양상으로 뒤바뀌었다.

   

하지만 매직은 이후 정영삼(전자랜드)의 3점슛과 이동준(삼성), 더니건의 연속 득점으로 드림의 추격을 따돌려 승리를 지켰다.

   

드림이 경기 종료 29초를 남기고 양동근이 다시 3점포를 꽂아 115-119까지 따라붙었지만 추격은 거기서 끝났다.  
   

 앞서 열린 덩크슛 대회에서는 국내 선수 이승준(동부), 외국 선수 앤서니 리처드슨(오리온스)이 우승했고 3점슛 콘테스트는 변기훈(SK)이 우승했다.

   

 프로농구 정규리그는 크리스마스 이브인 24일 재개된다.<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