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연재, 페사로 월드컵 개인종합 5위
손연재, 페사로 월드컵 개인종합 5위
  • 제주신보
  • 승인 2014.04.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듬체조의 손연재(20·연세대)가 국제체조연맹(FIG) 페사로 월드컵에서 개인종합 5위에 올랐다.

   

손연재는 12일(이하 현지시간) 이탈리아 페사로에서 열린 대회 개인종합에서 후프(18.100점)-볼(17.400점)-리본(17.316점)-곤봉(17.600점) 합계 70.416점을 받아 5위를 차지했다.

   

1위는 74.616점을 받은 야나 쿠드랍체바(러시아)다.

   

손연재는 이국적인 음악 '바레인'에 맞춘 리본에서 마지막에 점프하며 마스터리(수구 숙련도)를 연결하는 부분에서 실수가 나와 17.316점으로 8위에 머물렀다.

   

지난 리스본 월드컵 종목별 결선 때와 같은 부분에서 실수한 것이다.

   

곤봉에서는 수구를 한차례 떨어뜨렸으나 전반적으로 발랄하고 안정적인 연기를 자랑하며 17.600점을 받아 7위에 올랐다.

   

리본과 곤봉 1위는 쿠드랍체바가 석권했다.

   

손연재는 전날 후프에서 완벽한 연기를 선보이며 월드컵 개인 최고점인 18.100점을 받았고, 볼에서는 포에테 피봇의 중심축이 흔들렸으나 우아한 연기를 선보이며 17.400점을 손에 넣었다.

   

전 종목 결선에 진출한 손연재는 13일 메달을 두고 연기를 펼칠 예정이다.

   

이번 대회에 국제 심판으로 나선 김지영 대한체조협회 경기위원장은 "실수가 나와서 아쉽지만 전반적으로 연기가 뛰어났고, 특히 후프 연기가 좋았다"며 "리본의 경우 실수가 나왔음에도 리스본 월드컵 종목별 결선 때보다 점수도 좋다"고 평가했다.<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