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 7번째 챔프
성남 7번째 챔프
  • 제주일보
  • 승인 2006.11.2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남 일화가 수원 삼성을 누르고 프로축구 K-리그 통산 일곱 번째 정상에 올랐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성남은 25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삼성 하우젠 K-리그 2006 챔피언 결정 2차전에서 전반 25분과 후반 20분에 터진 브라질 용병 모따의 연속골로 후반 30분 실바가 한 골을 만회한 수원을 2 대 1로 제압했다.

지난 19일 홈에서 수원을 1 대 0으로 꺾은 성남은 이로써 챔피언 결정전 2전 전승으로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1993-1995년, 2001-2003년 두 차례 리그를 3연패한 성남은 3년 만에 정상을 탈환, 우승 상금 3억원과 내년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출전 티켓을 손에 넣었다.

성남은 전기리그 우승, 통합순위 1위와 플레이오프, 챔피언전 전승으로 올 시즌 최강 전력을 자랑하며 진정한 챔피언임을 확인했다.

한편 올 시즌 K-리그 득점왕은 16골을 뽑아낸 우성용(성남)이 차지했다. 도움 부문에서는 슈바(대전)가 8개로 1위를 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