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유나이티드, 전북과 3 대 2 맞트레이드
제주유나이티드, 전북과 3 대 2 맞트레이드
  • 오택진 기자
  • 승인 2006.12.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로축구 제주유나이티드 FC(이하 제주) 소속의 공격수 최철우(29)와 변재섭(31)이 내년 시즌부터 전북 현대로 옮긴다. 그 대신 전북 현대 소속의 추운기(28)를 비롯해 전재운(25), 조진수(23)가 새롭게 제주 유니품을 입게 됐다.

프로축구 제주와 전북 현대는 20일 이 같은 내용의 3 대 2 맞트레이드에 합의했다. 제주는 이번 맞트레이드를 통해 젊고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는 공격.미더필드 자원을 확보했다고 평가하고 있다.

제주로 영입된 세 선수 가운데 추운기는 2001년 입단 후 꾸준히 전북에서 활약했으며 2002년과 2003년 주전으로 맹활약했다. 아테네 올림픽대표팀 출신으로 정확한 프리킥이 돋보이는 전재운은 울산, 수원, 전북에 이어 프로 입단 후 네번째 제주 팀을 경험하게 됐다. 힘과 스피드를 모두 갖춘 조진수는 최전방과 측면 포워드를 오갈 수 있는 선수다.

프로축구 제주는 내년 시즌을 앞두고 선수 트레이드 등 전력보강 작업을 보다 구체화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