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여름 가족 휴가는 농어촌으로’
‘올 여름 가족 휴가는 농어촌으로’
  • 홍성배 기자
  • 승인 2014.0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체험 통해 자연 느끼고, 추억의 바다에 풍덩···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이 다가왔다.


휴가도 이제는 웰빙시대.


자연의 여유와 행복을 찾아 힐링에 나서는 이들이 늘어나면서 적은 비용으로 가족이 함께 갖가지 농촌 체험을 즐길 수 있는 가족단위 테마여행이 인기를 끌고 있다.


농촌체험은 아이들에게는 농작물의 생산과정을 직접 경험해 봄으로써 자연과의 공존을 배우는 살아있는 교육의 장으로, 어른들에게는 옛 추억을 되새기는 기회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휴가철을 앞두고 도내 12개 마을이 ‘2014 농촌 여름휴가 페스티벌’에서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을 소개하면서 ‘가족의 추억 여행지’로 최적지임을 알렸다.


올 여름, 지친 심신을 이들 농촌에서 재충전하는 것은 어떨까.


한편, 이들 마을을 찾으려면 최소한 1주일 전에는 연락하는 게 좋다. 미리 예약이 잡혀 있을 수도 있고, 재료가 바닥날 수도 있기 때문이다.


▲놀멍 쉬멍 가는 천개의 의자마을 ‘아홉굿마을’(제주시 한경면 낙천리)


-1000개의 의자와 본래 지명 낙천보다 아홉굿마을로 더 유명하다. 주변의 오름과 올레길 친환경 속에 자란 건강한 먹거리와 즐거움이 가득하다.


온 가족이 보리빵·보리피자·보리수제비 만들기 체험을 할 수 있고, 성인은 낚시체험도 가능하다. 문의=773-1946.


▲노루들이 뛰노는 ‘명도암 참살이마을’(제주시 봉개동 명도암)


-주변에 크고 작은 10여 개의 오름이 병풍처럼 드리워져 있는 천혜의 자연환경을 바탕으로 진정한 참살이를 체험하는 휴양마을로 발돋움하고 있다.


김치체험(효소를 활용한 제주형 제철 김치), 즉석 고추장, 염색, 양 먹이주기, 나무곤충 만들기 등의 체험이 가능하다. 문의=723-0261.


▲정감이 흐르는 ‘풋감마을’(제주시 애월읍 소길리)


-따뜻한 정감이 흐르는 이름처럼 주민들끼리 가족처럼 화합하면서 살아가는 인정이 많은 마을로, 제주의 3무 정신을 실천하는데 주민들이 힘을 모으고 있다.


천연염색, 천연비누 만들기, 소라양초 만들기 등의 체험을 할 수 있다. 문의=799-8778.


▲꿈과 희망이 흐르는 이야기숲 ‘동백마을’(서귀포시 남원읍 신흥2리)


-마을 곳곳에 동백나무가 늘어서 있고, 아름다운 숲 전국대회를 휩쓴 300년 된 동백군락지를 볼 수 있다.

동백오일 첨가한 천연비누 만들기, 동백기름 사용한 음식체험, 동백열매와 나뭇가지 등을 이용한 공예 체험, 동백군락지 생태체험 등이 가능하다. 문의=764-8756.


▲오랜 역사와 비경을 간직한 ‘유수암마을’(제주시 애월읍 유수암리)


-형제봉(녹고뫼오름) 오름들과 맑게 솟아 흐르는 유수암물, 무환자나무와 팽나무 군락지가 어우러진 자연생태 우수마을이다.


돌하르방캐릭터 체험, 전통초가 집줄놓기, 감귤·녹차비누 만들기, 건강색 칼국수 만들기, 감자 캐기 등을 할 수 있다. 문의=799-2201.


▲제주의 역사와 향기가 있는 ‘동광리마을’(서귀포시 안덕면 동광리)

-곶자왈과 생태오름, 푸르른 목장을 볼 수 있는 제주의 전통미가 살아있는 마을이다. 또한 영화 ‘지슬’ 촬영의 주 무대가 됐듯 제주 4·3의 아픔을 공유하고 느낄 수 있다.


본래 농사체험이 주를 이루나 여름에는 큰넓궤 등 4·3 잃어버린 마을 유적지와 오름 탐방, 생태체험, 캠핑 등이 가능하다. 문의=794-2298.


▲숨쉬는 곶자왈, 자연이 살아있는 ‘청수리마을’(제주시 한경면 청수리)


-이름 그대로 ‘맑고 깨끗한 물’을 자랑한다. 잘 보존된 곶자왈에 승마체험학교와 친환경 농업을 추구하는 농촌체험휴양마을이다. 입구에 들어서면 마을 캐릭터 ‘귤림이’와 ‘귤동이’가 반긴다.


석부작 체험, 압화 체험, 곶자왈 체험, 클레이아트 체험 등이 가능하다. 문의=772-1303.


▲아름다운 곶자왈 속의 무릉도원 ‘무릉도원마을’(서귀포시 대정읍 무릉2리)


-환경부에서 지정한 생태우수마을로 아름다운 곶자왈과 3개의 올레코스(11, 12, 14-1코스)를 아우르고 있는데, 웰빙과 힐링의 유토피아를 추구하고 있다.

 

전통누룩 만들기, 쉰다리 만들기(수제요구르트) 등을 체험할 수 있다. 문의=010-9337-3841.


▲아름다운 ‘저지문화예술마을’(제주시 한경면 저지리)


-중산간 마을답게 마을 주민들이 화합·단결해 사랑과 정이 넘치는 한국에서 가장 아름다운 문화예술마을이라는 자부심이 크다.


천연염색 체험, 화분 만들기, 석부작 만들기, 숲 체험, 동물쿠키 체험, 빙떡․딸기송편 체험 등을 할 수 있다. 문의=773-1948.

 

▲신화가 살아 숨쉬는 ‘혼인지마을’(서귀포시 성산읍 온평리)


-해안선의 길이가 6㎞에 달해 취락이 해안선을 따라 3㎞나 길게 형성돼 있다. 탐라국 개국신화와 함께 결혼신화를 품은 마을로, 반농반어의 풍요로움과 평화로움을 자랑한다.


테우 체험, 농사일 거들기 등을 할 수 있지만 앞으로는 마을의 역사성을 살려 혼례 체험에 집중한다. 결혼 때를 회상하면서 단순 사진촬영도 가능하고, 잔칫상을 받을 수도 있다. 물론 실제 혼례도 가능하다. 문의=782-2766.


▲임금님께 진상하는 제주감귤 이야기를 품은 ‘제주감귤마을’(서귀포시 남원읍 하례2리)


-임금께 진상했던 감귤을 재배했던 과수원, 즉 금물과원이 위치해 주목받고 있다.


감귤을 이용한 주스, 잼, 한과 만들기 등 각종 체험을 할 수 있다. 여름에는 금물과원을 비롯한 감귤숲길 걷기, 의사가 없을 때 쾌유를 빌었던 어캐당 등 탐방이 마련된다. 문의=010-4478-3618.


▲제주의 맑고 푸른 바다를 근접한 소박하고 맨도롱한 ‘올레바당마을’(제주시 한림읍 수원리)


-3㎞에 달하는 해안을 활용해 바다를 보고, 듣고, 느끼고, 만질 수 있는 체험활동을 마련했다.

 

 테우 낚시 체험이 대표적이며, 날씨가 나쁠 때는 가두리에서 낚시 체험을 할 수도 있다.

스쿠버 체험과 캠핑 장소로도 알맞다. 문의=796-722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