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회의도시’ 꼭 지정돼야
‘국제회의도시’ 꼭 지정돼야
  • 김광호
  • 승인 2003.01.2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국제회의도시는 국제자유도시의 성공적 추진을 위한 선행조건이다. 더욱이 오는 3월 제주국제컨벤션센터의 개관을 앞두고 있는 상황에서 국제회의도시 지정은 지극히 당연하다.

최근 제주도가 마련한 국제회의산업 육성.지원에 관한 조례가 도의회에서 통과됨으로써 국제회의도시 지정에 가속력이 붙게 됐다. 다소 조례 제정이 지연된 데 따른 아쉬움이 없는 것은 아니나 더 늦기 전에 자체 준비를 서둘고 있다니 다행이다.

결론부터 말해 정부는 반드시 제주도를 국제회의도시로 지정해야 한다. 사실 정부는 1996년 이미 국제회의산업 육성에 관한 법률이 제정됐는 데도 여태껏 본도를 국제회의도시로 지정하지 않고 있다.

솔직히 전국적으로 본도만큼 국제회의도시로 최상의 조건을 갖춘 지역이 없다. 국제자유도시로 지정된 국제관광지인 데다 대규모 국제컨벤션센터까지 갖추고 있다. 세계 어느 도시에 견주어 보더라도 국제회의도시로 부족함이 없는 요건을 갖춘 곳이다.

2001년 제주도의 서귀포시 국제회의도시 지정 신청 역시 이에 근거한 것으로 마땅한 요구였다. 하지만 정부는 아직까지 시행령과 시행규칙 등 후속 조치를 마련하지 않은 채 지정작업을 늦추고 있다. 관광을 국가 주요 시책으로 추진하는 정부가 취할 자세가 아닌 것이다.

혹시 정부가 서울, 부산, 대구, 경주 등 다른 지역과의 형평성을 의식하고 본도 국제회의도시 지정을 망설이는 것이라면 큰 잘못이다. 물론 이들 지역에도 국제회의 시설이 들어서 있다 하나 국제회의산업의 전제조건이 자연관광을 겸비해야 한다는 점에서 볼 때 본도 국제회의도시 우선 지정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침이 없다.

최근 한국관광공사 등의 해외 관광객 대상 설문조사에서도 국내 관광지 중 가장 선호하는 관광지로 제주가 꼽히고 있다. 이미 한.미, 한.일, 한.옛 소련 정상회담 장소로 널리 알져져 있고, 정상회담차 방한한 외국 정상들 가운데 많은 정상이 관광차 제주를 방문하고 있다.

이런 곳을 놔두고 국내 다른 지역의 국제회의도시 지정이란 한마디로 어불성설(語不成說)이다. 정부는 더 이상 주저하지 말고 본도 국제회의도시 지정을 서둘러야 한다. 제주도 역시 ‘어떻게 되겠지’하는 안이한 생각을 버리고 정부 지정의 당위성을 부각시켜 나가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