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3 유족 및 강정마을 트라우마 조사
4.3 유족 및 강정마을 트라우마 조사
  • 현봉철 기자
  • 승인 2015.01.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4·3사건 희생자 및 유족과 서귀포시 강정마을 주민을 대상으로 정신건강실태조사가 진행된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이달부터 1년간 제주 4·3사건 생존자 및 유가족을 대상으로 정신장애 유병률 및 위험인자 조사를 진행한다고 13일 밝혔다.

제주도광역정신건강증진센터에서 실시하는 이번 조사는 국가 폭력에 의해 자행된 제주 4·3사건을 겪은 생존자와 유족들이 겪는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트라우마)를 파악하고 이를 치유할 프로그램 개발 및 운영에 나서기 위한 것이다.

또 해군기지 건설로 수년 째 갈등을 빚고 있는 강정마을 지역주민에 대한 정신건강 실태조사를 실시해 스트레스와 연관된 정신장애 유병률 및 위험요인을 조사한다.

제주도는 제주 4·3사건 생존자 및 유가족 가운데 1000여 명을 선별 검사하고 검사에 동의한 20세 이상 강정마을 주민을 대상으로 검사를 진행한다.

제주도는 이번 조사에서 제주 4·3 생존자 및 유족들과 강정마을 주민을 대상으로 각각 외상 사건의 특성과 개인 및 집단의 심리 반응을 조사, 치유 프로그램을 개발 및 운영한다.

제주도는 검사 결과 정신건강 고위험군은 정신과전문의 진료를 받게 하고 심리상담기관 연계 및 정기적인 전화상담을 진행할 예정이다.

현봉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