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경예산안 처리 2월 물 건너가나
추경예산안 처리 2월 물 건너가나
  • 현봉철 기자
  • 승인 2015.02.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 지사 인터뷰 놓고 제주도.도의회 관계 급랭
민생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추가경정예산안의 필요성을 강조했던 제주특별자치도와 제주도의회의 관계가 급랭, 2월 처리가 불투명해졌다.

제주도의회는 지난 10일 제주도가 민생예산 1295억원 등 1634억 규모의 추경예산안을 제출함에 따라 의사일정을 논의할 계획이었다.

제주도의회는 추경 예산안 처리를 위해 현재 열리고 있는 제327회 임시회 회기를 연장해 설 이전에 처리하는 방안과 설 이후 원 포인트 임시회를 개최하는 방안을 두고 고심했다.

그러나 12일 원희룡 지사가 모 중앙 언론사와의 인터뷰에서 “예산 개혁을 될 때까지 한다”, “도의원들의 지역 민원 예산의 공백이 있을 뿐이지 행정 공백은 없다”고 말한 것이 기사화되면서 분위기는 급변했다.

제주도의회는 원 지사의 인터뷰가 도의회를 개혁의 대상으로 삼고 무시하는 것에서 비롯됐다는 인식을 갖고 추경예산안 처리를 신중하게 검토하기로 했다.

도의회 내부에서는 설 이전은 물론 이번 달 내 처리가 사실상 힘들다는 분위기가 확산되고 있다.

이날 열린 도의회 농수축경제위원회(위원장 박원철, 새정치민주연합·제주시 한림읍)는 제주도 농축산식품국 등으로부터 업무보고를 중단하고 언론 인터뷰에 대한 해명을 듣기 위해 원 지사의 출석을 요구했다.

또 행정자치위원회(위원장 고정식, 새누리당·제주시 일도2동 갑)의 업무보고에서도 원 지사의 인터뷰에 대한 비판이 쏟아졌다.

제주도의회는 13일 오후 의회운영위원회를 열어 추경예산안 처리를 위한 의사일정을 논의할 계획으로 현재로서는 다음 달 열리는 제328회 임시회에서 처리될 가능성이 높다.

그러나 도민 피해 확산을 막기 위해서라도 가급적 빨리 처리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어 이번 달 내에 처리될 가능성도 완전히 배제할 수는 없는 상황이다.

무엇보다 제주도와 도의회가 도민을 위한 추경예산안을 편성하고 처리하겠다고 약속했지만 양측의 기싸움에 도민은 안중에도 없다는 비판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어 최종 결과가 주목된다.

현봉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