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경예산안 2월 처리 끝내 무산
추경예산안 2월 처리 끝내 무산
  • 현봉철 기자
  • 승인 2015.02.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의회 운영위, 내달 초 긴급 도정질문 실시키로
제주특별자치도가 편성해 제주도의회에 제출한 제1회 추가경정예산안의 2월 처리가 무산됐다.

제주도의회 의회운영위원회(위원장 이선화, 새누리당·제주시 삼도1·2·오라동)는 지난 13일 오후 긴급 간담회를 갖고 추경예산안 처리 일정을 논의했다.

운영위는 이달 중 제주도에 조례에 규정된 정책협의회를 오는 27일까지 개최할 것을 공식 요청하고, 정책협의회가 무산될 경우 다음 달 2~3일 원포인트 임시회를 개최해 원희룡 지사를 상대로 긴급 도정질문을 실시하기로 결론 내렸다.

제주도의회는 다음 달 11일부터 17일까지 열리는 3월 임시회에 앞서 원포인트 임시회를 개최해 원 지사를 상대로 예산 개혁의 진의를 확인한다는 계획이다.

이날 추경예산안 처리를 위해 제327회 임시회 회기 연장이나 설 직후 원포인트 임시회 개최 등의 방안이 제시됐지만 원 지사의 예산 개혁 진의를 확인하는 것이 우선이라는 목소리에 묻혀 2월 처리가 무산됐다.

제주도의회는 추경예산안 처리 일정은 정책협의회 개최와 긴급 도정질문 추진 상황 등을 감안해 추후 운영위원회를 개최해 논의하기로 했다.

이어 열린 제327회 임시회 본회의에서 구성지 의장(새누리당·서귀포시 안덕면)은 폐회사를 통해 “제1회 추경예산안이 제출됐지만 시기적으로나 예산규모 면에서 당장 처리하기에 무리가 뒤따라 잠시 시간을 두고 처리할 생각”이라며 “도민 토론회와 설문조사 등의 불필요한 절차를 밟으면서 제출 시기를 놓쳐 안타깝다”고 말했다.

구 의장은 “원 지사가 언론을 통해 도와 의회의 관계를 벼랑 끝으로 몰고 있는 것은 임기 내내 의회와 대립관계를 유지하며 싸워 나가겠다는 것인가”라며 “아니면 이 같은 이슈를 중앙진출 전략의 하나로 만들어 이목을 집중시키려는 속셈이면 필패하는 원인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현봉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