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박 감소로 운임 상승···애꿎은 도민 피해
선박 감소로 운임 상승···애꿎은 도민 피해
  • 고경호 기자
  • 승인 2015.0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운 물류 대란 해결책 있나?>
신선도 생명인 채소 집중적으로 몰리지만 배편 절대부족
운송비 25% 상승···대형 여객선·화물선의 취항 유도 서둘러야
   

지난해 4월 16일 ‘세월호 참사’ 이후 제주와 타지방을 오가는 배편이 줄면서 제주지역에서 해운 물류 대란이 심화하고 있다.

 

특히 장기화하고 있는 해운 물류 대란 때문에 각종 운송 비용이 증가하고 있고, 이 같은 추가 부담 요소들이 애꿎은 제주도민들에게 전가되고 있다.

 

이에 따라 본지는 제주지역 해운 물류 대란의 실태와 함께 장·단기적인 해결 방안에 대해 집중 조명해 본다.

 

▲제주 뱃길 현황

 

세월호 참사 이후 제주지역과 타지방을 잇는 여객선은 기존 8개 노선 15척에서 5개 노선 7척으로 무려 3개 노선에 8척이나 줄었다.

 

노선별로 보면 제주~인천 2척, 제주~부산 1척, 제주~목포 1척, 제주~우수영 1척, 제주~완도 1척, 제주~녹동 1척, 제주~삼천포 1척 등이다.

 

이처럼 여객선 운항 척수가 줄어든 이유는 해당 선사의 사정에 따라 감선이나 폐업을 했거나 정부의 면허 취소 조치 등에 따른 것이라는 게 제주해양수산관리단 측의 설명이다.

 

반면 같이 기간 제주지역과 타지방을 잇는 화물선은 고작 2척만 추가 투입됐다.

 

현재 제주 기항 화물선은 제주~부산 2척, 제주~목포 2척, 제주~인천 1척 등 모두 5척이다.

 

이같이 제주지역과 타지방을 잇는 배편이 줄어드는 가운데 지역 특성상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화물이 몰리고 있고, 이 가운데 신선도가 생명인 각종 채소류를 비롯해 감귤 등 농산물이 집중적으로 쏟아져나오면서 해운 물류 대란이 심화하고 있다.

 

이는 각종 물량이 특정 시간과 기간에 몰리고 있지만 선석과 배편 부족 현상 때문에 집중된 물류를 한꺼번에 이송할 수 없는 상황이 벌어지고 있기 때문이라는 게 도내 해운 물류업계의 설명이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25t 화물차를 기준으로 할 때 현재 여객선 운임은 100여 만원으로, 세월호 참사 이전 70여 만원보다 무려 25%나 올랐다.

 

그런데 문제는 이처럼 오른 운임은 물류업계가 화주에게로, 다시 화주는 생산자단체와 농민 등에게로 각각 추가 부담을 시키고 있어 결국 애꿎은 도민들만 해운 물류대란의 피해자가 되고 있다는 점이다.

 

▲장·단기 대책은

 

제주특별자치도는 이 같은 해운 물류대란을 해소하기 위해 가칭 ‘해운공사 설립’을 검토하고 있지만 업계애서는 경쟁력이 떨어지는 데다 기존 업계의 반발 및 영업권 침해 등의 이유로 찬반이 팽팽한 상황이다.

 

찬성 측은 지방자치단체의 예산 투입을 통한 여객선 및 화물선을 운영하면 제주지역에서 생산품과 타지방에서 반입되는 물량을 원활하게 이송할 수 있다고, 반대 측은 화물 확보도 어려운 상황인 데다 가격 덤핑 등 급박하게 변화하는 시장 경쟁 체제에서 경쟁력이 떨어져 애물단지가 될 수밖에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따라 해운 물류 업계에서는 △기존 컨테이너 운송에서 화물자동차에 의한 자동화물로 변하는 물류 패턴에 대응할 수 있도록 대형 여객선이나 화물선의 취항 유도 △농산물 등 시각을 다투는 운송 작물과 건설 자재 등 시각을 다투지 않는 물류에 대한 선적 시간 분산 방안 마련 △장기적으로 제주항 내 선석 확충 등을 통한 물류 운송량 확대 방안 마련 등을 시급하다고 지적하고 있다.

 

고경호 기자 uni@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