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67주기 제주4.3희생자 추념식 3일 봉행
제67주기 제주4.3희생자 추념식 3일 봉행
  • 현봉철 기자
  • 승인 2015.04.0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족 및 이완구 총리.여야 대표 등 1만여 명 참석
   
한국 현대사의 최대 비극으로 일컬어지는 제주4·3사건의 희생자를 추모하고 화해와 상생, 인권·평화의 섬 제주를 전 세계에 알리는 전기가 마련된다.

제67주기 제주4·3 희생자 추념식이 3일 제주4·3평화공원에서 ‘제주의 평화 마음 세계로 미래로’를 주제로 봉행된다.

지난해 국가추념일로 지정된 이후 두 번째로 열리는 이번 추념식은 행정자치부가 주최하고 제주특별자치도가 주관해 4·3 희생자 유족 및 정부, 도내·외 인사 1만여 명이 참석한다.

정부 대표로는 박근혜 대통령을 대신해 이완구 국무총리가 참석한다.

정치권에서는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와 나경원 국회 외교통일위원장,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와 주승용·정청래·전병헌·오영식·유승희·추미애 최고위원, 정의당 천호선 대표 등 여야 주요 인사들이 자리를 함께 한다.

도내에서는 원희룡 지사와 구성지 제주도의회 의장, 제주 출신 국회의원 등을 비롯해 유족 등이 참여해 억울하게 희생된 영령들의 명복을 빌고 영면을 기원한다.

이날 추념 행사는 오전 9시 10분부터 식전행사인 종교 의례와 4·3 공모곡을 포함한 추모공연이 이어지고 오전 10시 제주 전역에 묵념의 사이렌이 울림과 동시에 추념식이 진행된다.

추념식 진행과정은 KBS 제주방송총국을 통해 30분간 전국으로 생중계되고 제주MBC, JIBS, 제주 KCTV 등을 통해 도내에 생중계된다.

서울제주도민회와 부산제주도민회에서도 3일과 4일 이틀간 도민회관에 분향소를 설치해 4·3 유족과 재외도민들이 희생자를 추모하고 위령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도민사회는 이날 추념식을 계기로 제주4·3의 아픔을 화해와 상생의 가치로 해결해 온 제주인의 소망처럼 이념 갈등을 끝내고 국민 화합과 대통합의 길로 나갈 수 있기를 기대하고 있다.

특히 박근혜 대통령의 참석이 4·3 희생자 재심사 논란 속에 무산됐지만 국가추념일에 걸맞은 정부의 관심과 지원이 뒷받침돼 제주4·3의 완전한 해결이 이뤄지기를 염원하고 있다.

현봉철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