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DC 면세점 작년 매출 3666억원 '사상 최고'
JDC 면세점 작년 매출 3666억원 '사상 최고'
  • 현봉철 기자
  • 승인 2015.04.0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JDC·이사장 김한욱) 면세점이 지난해 역대 최고 매출을 기록했다.

JDC는 제주공항과 제주항에 설치한 내국인면세점이 지난해 매출액 3666억원, 영업이익 1081억원을 기록했다고 8일 밝혔다.

이는 전년도 매출액 3450억원과 영업이익 989억원보다 각각 6.3%, 9.3% 증가한 것이다.

면세점에서 가장 많은 매출을 올린 품목은 화장품으로 1420억원의 매출을 기록, 전체 매출액의 38.7%를 차지했다.

이어 패션제품 15.4%, 주류 11.9%, 담배 7.3%, 향수 6.4% 순이다.

JDC는 매출액 증가의 원인으로 고객 수요의 철저한 분석을 통한 차별화 전략, 가격 우위 및 고객 지향적 영업 전략이 주효한 것으로 분석했다.

JDC는 지난해 11월부터 시행된 구매연령 제한 폐지 효과가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반영되고 1인당 구매 한도가 400달러에서 600달러로 상향 조정됨에 따라 올해 매출 목표를 지난해보다 18.5% 증가한 4345억원으로 늘려 잡았다.

또 영업이익 목표는 20.3% 증가한 1300억원으로 발표했다.

김한욱 JDC 이사장은 “2002년 12월 개점 이후 JDC 면세점 수익금은 약 7800억원으로 첨단과학기술단지, 영어교육도시, 신화역사공원, 헬스케어타운, 휴양형주거단지, 서귀포관광미항 등 제주국제자유도시 핵심 프로젝트에 전액 투입됐다”며 “앞으로 도민으로부터 신뢰 받는 국가 1등 공기업으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현봉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