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이스트 연구소 유치 좌초 위기
카이스트 연구소 유치 좌초 위기
  • 현봉철 기자
  • 승인 2015.04.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체적인 사업계획.추진 일정 없어 사업 취소 검토
   
제주시 구좌읍 김녕리에 조성하려던 카이스트(KAIST·한국과학기술원) 연구소 유치 사업이 좌초될 위기에 처했다.

13일 제주특별자치도에 따르면 카이스트는 제주시 구좌읍 김녕리 부지를 대상으로 추진하던 모바일 하버 연구소 및 연수원 조성 사업을 대신해 재활 치료용 로봇 개발단지 조성을 계획하고 있다.

카이스트는 지난해 10월 사업계획서를 제출했지만 제주도는 구체적인 계획이 미흡하다며 보완 요구를 했고, 이에 카이스트가 지난해 12월과 올 1월에 사업계획서를 제출했다.

그러나 카이스트의 사업계획서에는 구체적인 연차별 재원조달계획과 국비 확보방안, 연구시설 규모 등이 제시되지 않았다.

이에 따라 제주도는 오는 6월까지 공사를 착공하지 않으면 사업을 취소하겠다고 통보를 한 상태다.

제주도는 6월 착공을 위해서는 인·허가 절차 등에 최소 두 달 여가 소요된다는 점을 감안, 이달 내로 구체적인 사업계획과 추진 일정 등이 제시돼야 한다고 판단하고 있지만 카이스트의 움직임은 감지되지 않고 있다.

제주도는 금주 중에 카이스트가 자진해 사업을 철회하는 방법 등으로 사업을 취소하는 방안을 검토할 예정이며, 김녕리 사업부지 매입계약 체결 당시 명시된 조건에 따라 부지를 회수하는 방안을 추진할 계획이다.

제주도는 2009년 공유재산관리계획 변경을 통해 도유지인 제주시 구좌읍 김녕리 내 2만9000여 ㎡ 규모의 사업 부지를 카이스트에 10억원에 매각하면서 올해 12월까지 해당 부지가 사업외 목적으로 사용되거나 용도폐기될 경우 환매(다시 제주도에 매각)한다는 조건을 달았다.

이와 관련, 제주도 관계자는 “카이스트에서 구체적인 사업계획이 제출되지 않아 처리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며 “법률적인 검토 등을 거쳐 사업 취소와 환매 추진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현봉철 기자 hbc@jeju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