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의회 제329회 임시회 14일 개회
도의회 제329회 임시회 14일 개회
  • 현봉철 기자
  • 승인 2015.04.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법 유원지 판결 후속 대책 등 쟁점
제329회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임시회가 14일 개회해 오는 23일까지 10일간의 회기에 돌입한다.

이번 임시회에서는 도정 및 교육행정 질문을 통해 제주지역 현안에 대한 해법 찾기가 모색될 전망이다.

이번 임시회는 14일 오후 2시 제1차 본회의를 시작으로 15~17일 도정 질문, 20일 교육행정 질문, 21~22일 상임위원회 활동, 23일 제6차 본회의 순으로 진행된다.

도정 질문에서는 대법원의 예래휴양형 주거단지 조성사업 실시계획인가 무효 판결에 따른 후속 대책과 카지노 및 투자진흥지구 제도개선 평가, 농지 종합 관리 방안 등 지역 현안에 대한 집중 질의가 예상되고 있다.

또 교육행정 질문에서는 국제학교 과실송금 허용 논란에 대한 관련 기관의 명확한 입장 표명이 요구될 전망이다.

이와 함께 제주도 도시재생 활성화 및 지원에 관한 조례안과 제주도 명예도민증 수여대상자 동의안 등 47건의 안건이 처리될 예정이다.

무엇보다 전면 재검토가 불가피한 유원지 개발 사업과 국제학교 과실송금 허용 논란에 대해 원희룡 지사가 어떤 입장을 표명할 것인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현봉철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