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 '사전 내정설' 갑론을박
인사 '사전 내정설' 갑론을박
  • 현봉철 기자
  • 승인 2015.04.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열린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제329회 임시회 도정 질문에서 공공기관장 등의 인사 공모 과정에서 불거진 사전 내정설 등에 대해 갑론을박이 벌어져 눈길.

이날 김희현 의원은 “인사 문제와 관련해 도민들이 점쟁이가 됐다”며 “도지사 후보 시절 선거공신을 등용하지 않겠다고 서약서까지 썼는데 거짓이 됐고, 역대 도정 최악의 인사”라고 지적.

이에 원희룡 지사는 “동의하지 않는다”며 “추측 기사가 일부 맞은 것이 있지만 전혀 그렇지 않다. 그렇게 인사하지 않았다”고 거듭 부인했으며, 김 의원은 “도민들이 판단할 것”이라고 반박.

현봉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