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 도정 핵심 기조 협치 실종 질타
원 도정 핵심 기조 협치 실종 질타
  • 현봉철 기자
  • 승인 2015.04.1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선 6기 원희룡 도정의 핵심 기조인 ‘협치’가 실종됐다는 지적이다.

이상봉 의원(새정치민주연합·제주시 노형동 을)은 17일 속개된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제329회 임시회 도정 질문을 통해 “제주도는 지난 2일 제주헬스케어타운 사업자인 중국 녹지그룹이 신청한 외국 영리병원인 녹지국제병원 설립계획을 보건복지부에 신청했다”며 “지사께서는 늘 협치를 강조했는데 도의회에 보고 한 번 없었고, 공청회 등 도민의 생각이 무엇인지 공감대를 형성하려는 노력이 없었다”고 질타했다.

이 의원은 “영리병원은 지난 10년 동안 제주에서 공공의료서비스 차원에서 논란이 많았던 문제이고, 직전에는 싼얼병원 문제도 있었다”며 “그런만큼 녹지그룹 영리병원도 도민 공감대를 형성한 후 신청해도 늦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원 지사는 “저도 국내 영리병원은 반대하지만 외국 영리병원은 특별법에 규정돼 있다”며 “자격 요건만 되면 막을 수는 없다”고 답변했다.

현우범 의원(새정치민주연합·서귀포시 남원읍)은 “변화와 혁신의 기대 속에 원 도정이 출범한 뒤 행정시장 후보 추천을 야당에 요청하기도 하고, 시민단체 출신 인사를 제주시장으로 중용하는 등 제1 선거공약인 협치가 호응을 얻었다”며 “하지만 10개월이 지난 지금 협치 도정은 제대로 작동되지 않고 있다”고 꼬집었다.

현 의원은 “지사께서는 취임 6개월이 지난 올해부터는 협치라는 표현을 거의 쓰지 않고 있다”며 “혹시 협치를 포기한 것은 아니냐”고 직격탄을 날렸다.

현 의원은 “이제부터라도 도와 의회의 올바른 위상 정립을 위해 애써주시고 제대로 된 협치, 일관적이고 도민의 신뢰를 받는 공직자의 인사를 통해 제주사회의 공동체성 회복과 제주의 지속가능한 미래 발전을 위해 남은 임기동안 최선을 다해달라”고 주문했다.

이에 대해 원 지사는 “각종 위원회에서 협치가 제대로 작동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언급했을 뿐 별다른 반론을 하지 않았다.

현봉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