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통제례 제관 논란 문화 관용성으로 양해해 달라"
"전통제례 제관 논란 문화 관용성으로 양해해 달라"
  • 현봉철 기자
  • 승인 2015.04.1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 지사, 도정질문서 종교적 가치관 존중 당부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는 취임 이후 한라산신제 등 전통제례에서 제관을 맡지 않아 논란이 된 것에 대해 기독교 신자로서 종교적 가치관 때문에 직접 집전하지 못했음을 토로하며 도민에게 사과했다.

원 지사는 17일 열린 제주도의회 제329회 임시회 도정 질문에서 홍기철 의원(새정치민주연합·제주시 화북동)의 “현재 마을제로 치러지는 해신제를 지사가 주관해야 한다”는 질의에 “기독교 신자로서 한라산신제나 도가 주관하는 전통제례 집전을 어떻게 해야 할지 난감하다”며 “문화 관용성으로 양해해주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원 지사는 “아버지가 17세에 죽을 병을 앓다가 선교사의 의료 혜택으로 목숨을 건진 뒤 평생 기독교를 섬기겠다고 했다”며 “제게 신앙만은 지켜달라는 유언을 미리 남기셨다”고 개인적인 사정을 설명했다.

원 지사는 “지사도 한 인간인데 기호와 신념, 문화의 다양성을 존중하는 관용을 적용해주시기 바란다”며 “전통제례를 집전하지 못하는 점을 불편해하거나 괘씸하게 생각하시는 도민이나 제례 관계자 분들께는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원 지사는 한라산신제나 각 마을제 등은 전통문화로서 관심을 갖고 복원·전승하고 발전시켜야 한다는 데 적극적으로 동의하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원 지사는 취임 이후 한라산신제와 탐라시조 건시대제 등 지사가 맡던 전통제례의 제관을 맡지 않아 논란을 일으켰다.

현봉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