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영길 의원 “제주 해군기지 막아낼 것”
권영길 의원 “제주 해군기지 막아낼 것”
  • 김재범 기자
  • 승인 2007.08.0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노동당 대선 예비후보인 권영길 의원은 7일 “제주해군기지 문제는 주민투표로 결정돼야한다”고 주장했다.

권 의원은 이날 제주특별자치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2002년 대선 당시 화순에 해군기지가 들어서는 것을 용납할수 없다는 공약을 내걸었는데 이번 대선에서 강정마을도 마찬가지”라며 “강정주민들과 약속했다”고 강조했다.

권 의원은 “노무현 대통령 스스로 ‘제주 세계평화의 섬’을 지정해 놓고 해군기지 등으로 군사요새화하고 있다”며 “지금이라도 군사기지계획을 철회하지 않는다면 강력한 저항에 부딪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권 의원은 또 “한미 FTA 국회 비준은 ‘감귤의 섬’ 제주에 가장 심각한 타격을 주게 될 것이며 제주의 축산·양돈농가에 회복할수 없는 피해가 예상된다”며 “대규모 대중운동을 조직해 반드시 막아낼 것”이라고 주장한 뒤 국민투표운동 전개를 본격화하겠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권 의원은 “감귤은 한국농업을 지키는 상징적인 품목”이라며 “한미 FTA 비준 저지운동은 국가 경제와 서민의 살림살이를 살려내는 운동”이라고 말했다.

권 의원은 “1997년 민주노동당을 창당한데 이어 2002년 원내 진입을 성사시켰고 2007년 진보적 정권 교체 꿈을 이룰 것”이라며 “올해 대선은 한나라당과 민주노동당의 대결이며 사이비개혁세력의 집권을 허용하지 않는 대진보연합의 지휘자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권 의원은 지난 6일 내도, 제주지역 지지자 모임을 가진데 이어 1박2일간 강정마을과 삼영교통 천막농성장, 오리엔탈호텔 노조, 아시아나항공 노조 등을 방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