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귤 꽃 피는 계절, 혁신 이야기의 출발은
감귤 꽃 피는 계절, 혁신 이야기의 출발은
  • 김재범 기자
  • 승인 2015.05.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재범. 경제부장
요즘 제주 사회가 제주특별자치도의 ‘고품질 감귤 안정생산 구조혁신 5개년 계획’을 놓고 논란에 휩싸였다.

제주도는 지난 14일 ‘정치 작물’로 변질된 감귤에 대한 획기적인 정책의 대전환을 강조, ‘선(先) 농가의 자구 노력, 후(後) 행정의 지원’ 원칙에 입각한 8대 핵심 과제를 발표했다.

그런데 가공용 비상품 감귤 수매와 관련 올해 가공업체 부담(㎏당 110원) 외에 제주도가 추가로 지원하던 50원을 폐지하는 한편 수매 규격도 비상품 전량 관행에서 벗어나 상품 규격(지름 49~70㎜)에서 발생하는 중결점과 등 비상품으로 재설정, 논란을 예고했다.

이에 농민 단체들은 성명을 내고 “가공용 수매를 하지 않을 경우 더 많은 양의 비상품이 시장에 유통될 것”이라며 농민 희생을 강요하는 제주도 계획의 폐기를 촉구했다.

제주도의 발표 1주일 후인 21일 제주농협에서도 우려의 목소리가 작지 않았다.

20개 지역 및 품목 농협 조합장들은 긴급 회의를 갖고 위기의 감귤 돌파구를 찾기 위한 변화 필요성에는 공감을 표시하면서도 시행은 단계적으로 하고, 다양한 의견을 먼저 수렴해달라고 주문했다.

제주도가 몇 차례에 걸쳐 생산자단체 등과 토론 과정을 거친 후 발표한 계획이라지만 ‘앞서서 나가니 뒤를 따르라’라는 방법으로는 당장 설득하기가 쉽지 않다는 의견들이다.

김성언 제주감귤연합회장은 “일본에서는 15년이 걸렸는데 당장 시행하는 것은 말이 안된다”고 말했다. 김 회장은 또 “제주도는 지난해 비상품 감귤인 1번과(소과)의 상품화 요구에 대해 가공용 물량 부족 등을 이유로 반대했는데, 이제는 가공용으로 수매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내놓고 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김성범 중문농협 조합장, 양용창 제주시농협 조합장, 신인준 한림농협 조합장 등은 제주도의 보조금 폐지로 가공용 수매 단가가 낮아질 경우 중간 유통 상인들에 의한 비상품 사재기, 시장 유통 시 공영 도매시장 외 전무한 차단 대책을 걱정했다.

반면에 현용행 성산일출봉농협 조합장은 제주도정의 조기 정면 돌파를 주문하고 선진 외국 사례를 살펴볼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김용호 제주감귤농협 조합장은 감귤 소비량 감소세를 반영해 적정 생산량을 현재의 55만t에서 30만t으로 조정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이 자리에 참석했던 양치석 제주도 농축산식품국장은 “도정의 방침, 대원칙은 변하지 않는다”면서도 “도민의 정서도 감안해 충격을 최소화하겠다”고 말했다.

그런데 이처럼 지난 1주일 제주를 달궜던 ‘감귤 혁신 이야기’는 민선 6기 첫 해인 2014년산 노지감귤 조수입이 3484억원으로 급감하고, 가공용 감귤 15만8000t 수매 이후 부작용 등이 불거진 데다 올해도 반복될 우려가 제기되면서 촉발됐다.

하지만 공교롭게도 민선 5기 당시 노지감귤 조수입은 2010년산 4052억원, 2011년산 4324억원, 2012년산 4550억원, 2013년산 5264억원으로 증가 추세를 보여왔다.

지금의 상황을 지켜보며 제주도의 감귤법인 ‘감귤 생산 및 유통에 관한 조례’에 맞춰 각 주체별로 제 역할을 다했는 지 서로 반성해보는 시간을 가져보기를 기대한다.

제주도는 감귤산업발전계획 수립과 감귤 품종 개발 및 대체 작목 개발, 생산자 단체는 시장 개척과 출하 조절, 감귤 상인 및 상인 단체는 수급 정책 이행, 제주도개발공사는 가공 공장 운영과 가공 제품 개발, 농가는 맛있는 감귤 생산을 각각 성실히 이행했는지 말이다.

또 감귤출하연합회는 감귤 작황 등 여건을 고려해 가공용 감귤의 규격을 정할 수 있다. 특히 도지사는 감귤 생산 구조 조정, 유통 개혁, 가공 등 수급 조절, 시장 개척 등을 지원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이제 꽃이 피기 시작해 가을철이면 황금빛 향기를 품어낼 제주 감귤이 소비자들에게 탐스런 과일로 인기를 얻고 생산 농가들도 제값을 받는 달콤한 이야기를 써내려갈 지 기다려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