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대회 리듬체조 손연재, 사상 첫 개인종합 금메달
U대회 리듬체조 손연재, 사상 첫 개인종합 금메달
  • 제주신보
  • 승인 2015.0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아시안게임 금메달·아시아선수권 석권 이은 쾌거
전 종목 1위로 종목별 결승에 진출해 다관왕도 가능할 듯

'리듬체조 요정' 손연재(21·연세대)가 2015 광주 하계유니버시아드에서 한국 리듬체조 역사에 또 하나의 길이 남을 이정표를 세웠다.


손연재는 12일 광주여대 유니버시아드체육관에서 치러진 대회 리듬체조 개인종합 둘째날 리본에서 18.050점, 곤봉에서 18.350점을 받았다.

 

전날 볼에서 18.150점, 후프에서 18.000점을 얻은 손연재는 4종목에서 모두 18점대를 찍고 합계 72.550점으로 한국 선수로는 최초로 유니버시아드 리듬체조에서 시상대 가장 높은 자리를 차지했다.

   

2위인 우크라이나의 간나 리자트디노바(71.750점)와의 점수 차는 0.800점. 3위는 멜리치나 스타뉴타(70.800점·벨라루스)가 차지했다.

   

2년 전 카잔 대회에서 한국 리듬체조 사상 첫 유니버시아드 메달(볼 종목 은메달)을 따낸 손연재는 한층 성숙해진 기량으로 이번 대회에서 메달 색깔을 황금빛으로 바꿨다.

   

세계 랭킹 1위인 마르가리타 마문, 3위인 야나 쿠드랍체나(이상 러시아)가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감염 우려로 불참하긴 했지만 손연재는 동유럽 강자들과의 치열한 경쟁을 뚫고 우승을 차지하며 9월 독일 슈투트가르트에서 열리는 올해 세계선수권을 앞두고 자신감을 쌓았다.

   

아울러 손연재는 전 종목에서 1위로 종목당 상위 8명이 겨루는 종목별 결승에 진출해 다관왕을 노릴 수 있게 됐다. 종목별 결승은 13일 같은 장소에서 펼쳐진다.

   

손연재가 한국 리듬체조의 역사를 또 한 번 새로 써내려갔다.
   

손연재는 2010년 광저우 아시안게임에서 한국 리듬체조 선수로는 최초로 개인종합 동메달을 따냈고, 2012년 런던올림픽에서는 사상 처음으로 개인종합 결선에 진출해 5위로 대회를 마쳤다.

   

작년 이즈미르 세계선수권에서는 최초의 메달(후프 동메달)을 따냈다. 1975년 이후 아시아 리듬체조 선수가 세계선수권에서 거둔 최고의 성과다.
   

지난해 인천 아시안게임, 지난달 제천 아시아선수권 개인종합을 석권하며 아시아에서는 적수가 없음을 확인한 손연재는 세계적인 선수들이 대부분 출전한 이번 유니버시아드에서 '금빛 요정'으로 화려하게 날아오르며 올해 세계선수권과 내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을 향해 중요한 디딤돌을 놓았다.

   

지난달 제천 아시아선수권 이후 러시아로 돌아가 2주간 경기 의상을 입고 진짜 실전처럼 집중해서 연기하는 '컨트롤 트레이닝'을 수없이 반복해서 훈련했다고 소개한 손연재는 이번 대회에서 갈고 닦은 기량을 원없이 펼쳐보였다.
   

손연재의 순서는 B조 17명 가운데 11번째. 돌풍을 동반한 세찬 비가 내리는 궂은 날씨에도 8천327석 규모의 경기장을 가득 메운 관중들은 손연재가 리본을 들고 포디엄을 향해 힘차게 걸어나오자 뜨거운 함성을 토해냈다.

   

아돌프 아담의 발레곡 '르 코르세르'(Le Corsaire)를 배경으로 강렬한 리본 연기를 펼친 손연재는 프로그램 후반에 리본이 몸에 감기는 잔 실수가 나왔지만, 고득점에는 문제가 없었다.

   

손연재는 볼과 후프에 이어 또 한 번 18점대를 찍고 질주를 이어갔다. 옐레나 리표르도바 코치가 손연재와 함께 퇴장하면서 흡족한 듯 제자의 엉덩이를 토닥거려주는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다.

   

손연재는 리본에서 크게 흠잡을 데 없는 연기를 펼쳤지만 손연재의 앞 순서인 리자트디노바가 곤봉에서 18.150점을 찍은 탓에 두 선수의 격차는 0.400점으로 좁혀졌다. 큰 실수 하나면 얼마든지 역전이 일어날 수 있는 점수 차였다.

   

다음은 손연재가 후프와 더불어 가장 자신 있는 종목으로 꼽은 곤봉. 기도하듯 곤봉에 입맞춤하고서 포디엄으로 걸어나간 손연재는 델라댑의 신나는 재즈·포크곡 '치가니'(Cigani)를 배경음악으로 곤봉 연기에 들어갔다.

   

손연재는 연기 초반 수구를 떨어뜨리는 실수를 범했지만 흔들리지 않았다. 고난도 기술에 성공할 때마다 뜨거워지는 관중들의 함성에 힘을 받은 듯 손연재는 마지막까지 완벽한 연기를 이어가며 4종목 가운데 가장 높은 18.350점을 받았다.

   

우승을 예감한 손연재는 관객들에게 손을 흔들었고, 트레이너와 뜨거운 포옹을 나누며 승리를 자축했다.

   

한편 손연재와 함께 출전한 이다애(21·세종대)는 4종목 합계 63.075점으로 37명의 참가자 가운데 14위를 차지했다.<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