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대회 리듬체조 손연재, 후프·볼 금메달…3관왕
U대회 리듬체조 손연재, 후프·볼 금메달…3관왕
  • 제주신보
  • 승인 2015.0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듬체조 요정' 손연재(21·연세대)가 2015 광주 하계유니버시아드 종목별 결승 첫 두 종목인 후프와 볼에서 연거푸 금메달을 획득하고 3관왕에 올랐다.

   

손연재는 13일 광주여대 유니버시아드체육관에서 열린 대회 리듬체조 마지막 날, 종목별 결승 첫 두 종목인 후프와 볼에서 각각 18.300점, 18.250점을 얻어 두 종목 모두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후프에서 러시아의 마리아 티토바(18.000점), 동메달은 벨라루스의 멜리치나 스타뉴타(17.950점)가 각각 차지했다.

   

볼에서는 간나 리자트디노바(18.100점·우크라이나), 티토바(18.000점)가 각각 은메달, 동메달을 가져갔다.

   

11~12일 개인종합 결승에서 한국 리듬체조 사상 첫 유니버시아드 금메달을 따낸 손연재는 이로써 대회 3관왕에 올랐다.

   

손연재는 앞으로 곤봉과 리본 결승을 남겨두고 있다.
   

지금의 기세를 이어간다면 대회 최다관왕까지 노려볼 만하다. 현재 이번 대회에서 가장 많은 금메달을 따낸 선수는 미국의 수영 선수 섀넌 브릴랜드로 여자 자유형 100m와 200m, 계영 4×100m, 계영 4×200m에서 금메달 4개를 따냈다.

   

손연재가 종목별 결승 금메달을 석권하면 5관왕까지 가능하다.

   

종목별 예선을 겸한 개인종합 결승 전 종목에서 1위를 차지하며 종목별 결승에 진출한 손연재는 이날 첫 종목인 후프에서 첫 번째 연기자로 나섰다.

   

손연재는 이스라엘 피아니스트 다니엘 아드니의 클래식 연주곡 '코니시 랩소디'(Cornish Rhapsody)에 맞춰 섬세하고 완성된 연기를 펼치고 예선(18.000점) 때보다 0.3점이나 높은 점수를 받았다.

   

일곱 번째 순서로 나선 볼 결승에서도 손연재는 스페인 가수 라파엘의 팝 '소모스'(Somos)를 배경음악으로 물 흐르듯 연기를 펼치고 또 한 번 고득점에 성공하고 경기장을 환호의 도가니로 만들었다.<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