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하나의 지구' 최초발견…나이는 60억살.거리는 1.3경km
'또 하나의 지구' 최초발견…나이는 60억살.거리는 1.3경km
  • 제주신보
  • 승인 2015.0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ASA 관계자들 "지구 2.0의 유력한 후보…경외감 든다"
   

'또 하나의 지구' 항성계와 우리 태양계의 비교 미국 항공우주국(NASA)이 23일(현지시간) 발견을 발표한 케플러-452 항성계와 우리 태양계를 작은 항성계인 케플러-186과 비교한 그림. 하단 부분은 '또 하나의 지구'로 불리는 케플러-452b와  우리 태양계 내의 여러 천체들의 크기를 비교한 것이다.

 

인간이 사는 데 적합한 환경을 지녔을 개연성이 있는 '또 다른 지구'가 태양계 밖에서 최초로 발견됐다.

   

미국 항공우주국(NASA)은 백조자리에서 지구로부터 약 1천400 광년 떨어진 행성 '케플러-452b'를 발견했다고 23일 밝혔다.

   

지구 크기(지름 기준)의 1.6배인 이 행성은 태양과 같은 'G2'형의 항성 주위를 돌고 있으며, 이 행성의 궤도는 액체 상태의 물이 표면에 존재할 수 있는 이 항성계 내의 '거주 가능 구역'에 있다.

   

이런 조건을 만족하며 지구 크기와 비슷한 외계 행성이 발견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케플러 452-b는 또 지금까지 발견된 '거주 가능 구역' 행성들 중 가장 크기가 작다.

   

NASA 과학 미션국 부국장 존 그런스펠드는 "다른 항성들이 행성을 갖고 있다는 사실을 발견한 지 20년이 되는 해에 케플러 외계행성 계획이 지구와 우리 태양을 가장 닮은 행성과 항성을 발견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 흥분되는 결과는 우리가 지구 2.0을 찾는 데 한 걸음 더 다가가도록 해 주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케플러-452b의 발견으로 지금까지 발견된 행성의 수는 1천30개가 됐다.

   

이 행성의 질량과 화학적 조성을 아직 알려지지 않았으나, 과거 연구 경험으로 보면 이 정도 크기의 행성은 지구와 마찬가지로 바위로 돼 있을 개연성이 상당히 있다.

   

케플러-452b의 공전주기는 385일로, 지구보다 약 5% 길다.

   

이 행성과 그 모항성 케플러-452의 거리는 지구-태양간 거리보다 5% 멀다.

   

케플러-452의 나이는 60억년으로, 우리 태양보다 15억년 더 오래됐다. 온도는 태양과 똑같은 수준이며, 지름은 10% 더 크고 20% 더 밝다.

   

케플러 망원경의 데이터 분석을 담당하는 NASA 에이미스 연구소의 존 젠킨스는 "케플러-452b는 지구보다 나이가 많고 몸집이 큰 사촌이라고 생각할 수 있다"며 이 행성이 지구의 진화하는 환경을 이해하고 성찰하는 기회를 제공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 행성이 거주 가능 구역에서 60억 년을 보냈다고 생각하면 경외감이 든다"며 "만약 이 행성에 생명이 존재하는 데 필요한 성분들과 조건들이 모두 있었다면, 생명이 발생하기 위한 상당한 기회가 있었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