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8회 제주특별자치도 관광기념품 공모전에서 섬이야기(박종호)의 ‘제주해녀’가 대상을 차지했다.

 

제주도는 17일 올해 제주도 관광기념품 공모전 당선작을 발표했다.

 

제주도는 지난 6월 22일부터 8월 7일까지 출품된 93개 작품 가운데 상품성, 기능·활용 측면의 디자인, 작품성 등을 평가해 당선작을 선정했다.

 

대상으로 선정된 제주해녀는 바다에서 잡은 전복과 소라를 모티브로 제주의 자연을 직접 느낄 수 있고 해녀의 강인한 생명력과 개척 정신을 표현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금상에는 말을 사랑하다(함은열)가 선정됐으며 은상에는 제주의 빛 하루(하귀도예·방미선)와 말가죽 벨트·열쇠고리(영농조합법인 산새미·이정순), 동상에는 마그마 맛사지 씨놀크림(㈜제주마그마에너지·지인수·지경섭), 제주풍경타일(김남철)이 각각 뽑히는 등 18개 작품이 당선작으로 선정됐다.

 

이번 공모전 입상자에게는 상품 개발 자금이 지원되며 각종 전시회 참여할 수 있는 혜택이 부여된다. 또 동상 이상 수상작은 대한민국 관광기념품 공모전에 제주 대표작으로 출품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