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요커 꿈꾼 간호사의 성장 에세이
뉴요커 꿈꾼 간호사의 성장 에세이
  • 좌동철 기자
  • 승인 2015.09.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리연, 간호사라서 다행이야
제주 토박이 김리연이 에세이 ‘간호사라서 다행이야’를 펴냈다.

저자는 뉴욕에 살고 싶다는 바람 하나로 미국 간호사가 되기로 결심하고, 끝내 꿈을 이룬 과정을 책에 담았다.

2005년 제주한라대학교 간호과를 졸업한 저자는 지방 전문대생에게는 ‘하늘의 별따기’와 같다는 삼성서울병원에 입사해 이비인후과 병동 간호사로 2년, 수술실 보조 간호사로 2년의 경력을 쌓았다.

이후 다양한 진로를 모색하며 항공사 승무원, 패션모델 등 재미난 도전을 거듭하다 독하게 영어 공부를 하며 2013년 드디어 뉴욕 대형 병원에 입성한다.

현재 뉴욕 ‘마운트 사이나이 베스 이스라엘 암센터’에서 간호사로 일하고 있다.

현실 속 초보 간호사의 희로애락과 함께 병원 안팎에서 겪은 다양한 좌절과 성취의 경험에 대해 꾸밈없이 써내려갔다.

한국과 사뭇 다른 미국 의료 현장과 외국인 간호사로서 겪는 새로운 경험들이 흥미롭게 펼쳐진다. 책 마지막에는 경력 5년에서 22년차에 이르는 현직 간호사 4명의 인터뷰가 실렸다.

새로운 도전 앞에 망설이는 청춘이라면 저자의 긍정의 힘과 도전 의지에서 신선한 자극을 받을 수 있다.

원더박스 刊, 1만3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