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부산 출마…안철수 김한길 이해찬 등 살신성인해야"
"文 부산 출마…안철수 김한길 이해찬 등 살신성인해야"
  • 제주신보
  • 승인 2015.0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野혁신위 회견…"전직 대표들, 열세지역 출마 등 黨결정 따라야"
"하급심 유죄 판결자, 공천신청 말라"…박지원 원천배제 대상에
"탈당자 복당 불허해야"…천정배 박주선 정동영 박준영 겨냥
"조경태 비롯해 해당

새정치민주연합 혁신위원회는 23일 내년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문재인 후보의 부산 지역 출마와 안철수 전 공동대표 등 전직 대표들의 열세지역 출마 등 '살신성인'을 촉구했다.

   

또 하급심 유죄판결자의 공천신청 포기, 해당행위자에 대한 강력한 조치 및 탈당자의 복당 불허 등 내년 총선을 앞둔 공천혁신과 기강확립을 위해 대대적인 고강도 인적 쇄신을 요구했다.

   

이날 인적쇄신안은 당의 지도자급 인사나 중진을 정면으로 겨냥해 '험지' 출마 내지 불출마, 공천 원천배제를 요구한 것이어서 당내에 적지않은 논란을 일으킬 것으로 예상된다.'

 

혁신위는 이날 오후 기자회견을 열고 "혁신안은 어떤 경우에도 지켜져야 한다. 혁신이 무너지면 모든 것이 함께 무너짐을 우리 당은 각골명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혁신위는 "당 대표와 지도부에게 국민을 감동시킬 자기희생을 요구한다"며 문 대표를 향해 "불출마를 철회하고 부산에서 우리 당 총선승리의 바람을 일으켜 달라"며 요구했다.

   

또 최고위원들에게는 "갈등과 분열에 종지부를 찍고 통합과 단결로 나아가 달라"며 멸사봉공의 자세로 총선에 임할 것을 촉구했다.

   

이어 "당의 책임있는 분들의 백의종군, 선당후사가 필요하다"며 2007년 대선에서 정권재창출에 실패한 이후 당 대표를 맡은 정세균, 이해찬, 문희상, 김한길, 안철수 의원 등 전직대표의 살신성인 실천을 주문한 뒤 "열세지역 출마를 비롯한 당의 전략적 결정을 따라달라"고 호소했다.

   

특히 혁신위는 이들에 대해 백의종군, 선당후사를 거론해 험지 출마는 물론 불출마까지 결단해야 한다는 뜻을 담았다.

   

안 전 대표의 경우 혁신위가 안 전 대표의 부산 출마 필요성을 논의해왔음을 감안하면 사실상 부산 출마를 촉구한 것으로 해석된다. 최근 최인호 혁신위원은 사견을 전제로 이해찬 전 대표의 총선 불출마를 공개적으로 요구한 바 있다.

   

혁신위는 "하급심 유죄 판결을 받은 사람은 후보 신청 자체를 하지 말라"며 "공직후보자검증위원회는 무관용의 원칙을 세워야 한다. 당헌당규에 명시된 부적격 심사기준은 어느 누구를 막론하고 적용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새정치연합은 이날 오전 당무위원회를 개최해 비리사건 등으로 하급심에서 유죄판결을 받은 후보자를 공천심사 대상에서 배제하고, 기소 단계에서는 정밀심사 대상에 포함시켜 불이익을 주는 혁신안을 통과시켰다.

   

이 규정에 따르면 하급심에서 유죄를 선고받은 박지원 전 원내대표, 김재윤 의원은 공천심사 원천 배제, 비리 혐의로 기소된 신계륜 신학용 의원 등은 정밀심사 대상에 포함된다.

   

혁신위는 이어 "탈당, 신당은 최대의 해당행위"라며 공개적으로 탈당 및 신당 창당이나 합류를 선언한 사람은 당적을 박탈하는 것은 물론 어떠한 형태의 복당도 불허할 것을 촉구했다. 새정치연합을 탈당한 천정배 박주선 의원, 정동영 전 의원, 박준영 전 전남지사를 거론한 것으로 해석된다.

   

또 "당의 정체성을 흔들고 당원을 모독하고 분열과 갈등을 조장한 조경태 의원을 비롯한 해당행위자에 대한 강력한 조치를 당에 요구한다"고 밝혔다.

   

혁신위는 야권 연대와 통합 문제에 대해 "연대와 통합을 추진하더라도 혁신안과 혁신의 정신은 반드시 관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