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어린이집 누리과정 예산 정부가 책임져야"
민주노총 "어린이집 누리과정 예산 정부가 책임져야"
  • 김두영 기자
  • 승인 2015.12.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노총 제주본부는 10일 성명을 내고 “박근혜 정권이 영유아 공약도 내팽개쳤다”며 “어린이집 누리과정 예산은 정부가 책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정부가 예산 지원을 포기한 누리과정 예산은 결국 보육 대란으로 이어질 것”이라며 “교육청을 대신 14개 시도가 대신 예산을 편성했다지만 세입이 없는 임시예산이기 때문에 혼란과 파행은 커질 수 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전체 교육청 부채가 20조로 교육청 예산의 파탄은 미래세대의 교육환경이 나빠지는 것이며 노동자의 생존이 불안해지는 것”이라며 “미래세대 교육환경을 개선하고 노동자의 생존과 삶을 지키기 위해 투쟁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