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노동자.서민 살리기 범국민 서명운동 전개
민주노총, 노동자.서민 살리기 범국민 서명운동 전개
  • 김두영 기자
  • 승인 2016.02.0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계 주도 입법 촉구 서명운동에 맞불

재계가 주도하고 있는 ‘민생 구하기 입법 촉구 서명운동’에 맞서 민주노총이 맞불 서명운동에 나섰다.


민주노총 제주본부는 3일 ‘쉬운 해소 반대, 재벌에게 세금을, 최저임금 1만원’이라는 내용으로 노동자 서민 살리기 범국민 서명운동에 나선다고 밝혔다.


민주노총 제주본부는 이날 낮 12시 제주시청 서명운동을 시작으로 조합원 집중 서명운동을 진행하는 한편, 설 연휴 이후에는 도민 서명운동을 전개할 방침이다.


민주노총 제주본부 관계자는 “대기업들은 사내에 서명대를 설치하고 직원들을 압박해 사실상 강제서명을 벌이고, 정부가 통반장을 동원한다는 고발이 나오는 등 독재적 발상의 여론조작이 이뤄지고 있다”며 “이에 맞서 맞불 서명운동에 나선 것”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