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영전강 공권력 투입 계획 중단하라"
민주노총 "영전강 공권력 투입 계획 중단하라"
  • 김두영 기자
  • 승인 2016.02.1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이 영어회화전문강사(이하 영전강)의 천막 농성장에 대한 철거 절차에 돌입키로 한 것과 관련해 민주노총 제주본부는 16일 성명을 내고 “공권력 투입계획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전교조 해직교사 출신으로 해고자의 심정을 잘 알고 있을 이석문교육감은 영전강을 두번 죽이는 공권력 투입계획을 즉각 중단해야 할 것”이라며 “영전강의 요구는 기존과 같이 학교에서 학생들에게 영어회화를 가르칠 수 있게 해달라는 것”이라며 이 교육감의 결단을 촉구했다.


이들은 또 “도교육청이 제시하는 안은 집단해고의 안으로 당사자들이 결코 받아들일 수 없고 타협의 여지도 없었다”며 “이에 영전강 당사자가 교육감에게 호소하는 과정을 ‘물리적 충돌’, ‘교육감 직무실 점거’라며 사실을 왜곡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