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우를 향해' 손연재, 이번 주말 모스크바 그랑프리 출전
'리우를 향해' 손연재, 이번 주말 모스크바 그랑프리 출전
  • 제주신보
  • 승인 2016.0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즌 첫 국제대회에서 '올림픽 프로그램' 점검

리우 올림픽에서 한국 리듬체조 사상 첫 메달을 노리는 '요정' 손연재(22·연세대)가 시즌 첫 국제무대에서 컨디션 점검에 나선다.

   

손연재는 19~21일(현지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열리는 2016 모스크바 그랑프리에 참가한다.

   

모스크바 그랑프리는 러시아체조연맹에서 주최하는 대회다.

   

손연재는 지난해를 제외하고 2011년부터 매년 월드컵시리즈에 앞서 이 대회에 출전해 러시아 선수들과 기량을 겨뤘다.

   

이번 대회는 19일 후프와 볼 예선, 20일 곤봉과 리본 예선을 치르며 4종목 예선 성적을 합산해 개인종합 최종 순위를 결정한다. 종목별 예선 상위 8명이 21일 결선에서 메달을 가린다.

   

2012년 처음 출전한 런던올림픽 개인종합 결선에서 5위를 차지한 손연재는 올해 8월 리우올림픽에서 첫 메달에 도전한다.

   

손연재는 지난해 시즌 초 부상으로 고전했지만 제천 아시아선수권과 광주 하계유니버시아드에서 각각 3관왕을 차지하며 자신감을 회복했다.

   

리우 올림픽에서 자신이 가진 모든 것을 쏟아내겠다고 공언한 손연재는 이번 시즌 리본 프로그램 배경음악으로 '리베르탱고(Libertango)'를 선택했다.

   

곤봉은 클럽 데스 벨루가의 '올 어버드', 볼은 영화 '대부' 삽입곡으로도 유명한 '팔라 피우 피아노', 후프는 소피 마르소 주연의 프랑스 영화 '팡팡'에 나온 '왈츠'를 배경음악으로 골랐다.

   

이번 시즌 프로그램에는 자신의 장기인 포에테 피봇을 4종목 모두에 넣었고, 연기가 꽉 차보이도록 댄싱 스텝을 많이 추가했다.

   

예술점수가 상대적으로 낮았던 점을 보완하기 위해 깔끔하고 정돈된 연기에 집중하는 것도 이번 시즌 손연재의 전략이다.

   

손연재는 지난달 태릉선수촌에서 열린 2016 리듬체조 국가대표 및 국제대회 파견대표 1차 선발전 시니어 개인 부문에서 자신의 새로운 프로그램을 공개한 바 있다.

   

그러나 후프, 곤봉에서 수구를 손에서 놓치는 실수를 저지르는 등 아직 새로운 프로그램이 몸에 배지 않은 모습을 보였다.

   

선발전 당시 "2월이면 또 다른 작품이 될 것"이라고 말하며 한 달간의 추가 연습에 매진한 손연재로서는 모스크바 그랑프리에서 좀 더 완성도 높은 연기를 선보일 필요가 있다.

   

손연재는 이 대회 이후 26~28일 핀란드 에스포에서 열리는 국제체조연맹(FIG) 시즌 첫 리듬체조 월드컵에 출전, 경기력을 더욱 끌어올릴 계획이다.<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