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수, 첫 메이저리그 시범경기서 3타수 무안타
김현수, 첫 메이저리그 시범경기서 3타수 무안타
  • 제주신보
  • 승인 2016.03.0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수(28·볼티모어 오리올스)가 메이저리그 시범경기 첫 경기에서 경험만 쌓았다.

   

김현수는 2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레이크 부에나 비스타의 챔피언 스타디움에서 열린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 메이저리그 시범경기에 5번 타자 좌익수로 선발 출전해 3타수 무안타를 기록했다.

   

이날 방문 경기를 치른 볼티모어는 크리스 데이비스와 애덤 존스, 매니 마차도 등 주전 선수 대부분을 쉬게 했다.

   

메이저리그 첫 시즌을 준비하는 김현수는 예외였다. 김현수는 중심타선에 포진해 메이저리그 투수를 상대하는 경험을 쌓았다.

   

1회초 2사 2루, 첫 타석에 들어선 김현수는 애틀랜타 선발 윌리엄스 페레스의 직구를 공략했지만 좌익수 뜬공에 그쳤다.

   

윌리엄스 페레스는 지난해 5월 메이저리그에 데뷔해 7승 6패 평균자책점 4.78을 기록한 우완 유망주다.

   

3회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두 번째 타석에 들어서 우완 대니 브라와를 상대한 김현수는 이번에도 직구를 받아쳐 1루 땅볼로 물러났다.

   

김현수는 6회에도 좌완 헌터 세르벤카에 막혀 중견수 뜬공으로 돌아섰다.

   

김현수는 6회말 수비 때 알프레도 마르테와 교체됐다.

   

수비에서는 아웃 카운트 한 개를 처리했다.

   

3회까지는 단 한 차례도 공이 김현수 앞으로 향하지 않았다.

   

김현수는 4회말 닉 마커키스가 친 좌전 안타 타구를 잡아 유격수에게 송구했고, A.J. 피어진스키의 뜬공은 무난하게 처리했다.

   

이날 볼티모어는 라이언 플래허티와 크리스티안 워커의 홈런포를 앞세워 4-0까지 앞섰으나 6, 7, 8회 연속 실점해 4-4로 비겼다. 양팀은 연장 10회까지만 치르기로 합의했다.

   

볼티모어는 3일 플로리다주 새러소타 에드 스미스 스타디움에서 애틀랜타와 홈 경기를 치른다.

   

벅 쇼월터 볼티모어 감독은 "김현수는 시범경기에서 많은 타석을 소화할 것"이라고 공언했다.

   

이변이 없다면 김현수는 3일 애틀랜타와 다시 맞서 메이저리그 시범경기 첫 안타를 노린다.'<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