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공직자 허위사실 유포 철저히 수사해야"
"여성공직자 허위사실 유포 철저히 수사해야"
  • 김두영 기자
  • 승인 2016.03.1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내 여성단체 공동성명 발표

제주도청 여성 고위 공직자를 비방하는 내용의 글을 올린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소속 공무원이 경찰에 입건된 것과 관련해 도내 여성단체들이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제주여민회와 제주여성인권연대, 서귀포YWCA는 17일 공동성명을 통해 “이번 사건은 제주도내 여성공직자 전체에 대한 모욕이며, 제주여성 전체에 대한 폭력”이라며 “수사당국이 엄정한 수사를 통해 댓글을 쓴 당사자뿐만 아니라 허위사실을 유포한 원인 제공자들도 밝혀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제주도정과 도의회는 원론적인 대응에서 벗어나 공직사회 내부에서 다시는 익명이라는 편의성을 가장한 허위사실이 유포되는 상황이 재발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며 “여성이라는 이유로 공개적 망신주기를 자행하는 풍토를 뿌리 뽑아야 한다”고 피력했다.


이들은 “여성 고위 공직자라는 이유만으로 확인되지 않은 사실을 적시하고 저열한 표현으로 음해하는 풍토가 계속된다면 우리 딸들에게 책임있는 사회구성원으로 살기 위해 노력하라고 말할 수 없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