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후보 마지막 호소> 오영훈 "정직한 삶 살아가는 국민이 승리"
<총선 후보 마지막 호소> 오영훈 "정직한 삶 살아가는 국민이 승리"
  • 강재병 기자
  • 승인 2016.04.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호 2번 오영훈 후보(더불어민주당)는 12일 “새누리당 후보에게 대한민국과 제주도를 맡길 수 없다”며 “유권자 여러분의 적극적인 투표 참여로 정직한 삶을 살아가는 국민이 승리하는 대한민국을 만들어야 한다”고 밝혔다.


오 후보는 “선거운동을 하면서 수많은 사람을 만났다. 그 과정에서 제가 정치를 어떻게 해야 할 것인가에 대해 다시 한 번 생각하게 됐다”면서 “그 분들이 오영훈을 채찍질 하고 가르치는 스승이었고, 서민과 소외된 사람들을 위한 정치를 하라는 명령이었다”고 말했다.


오 후보는 이어 “이번 선거과정에서 새누리당과 집권여당에게 제주의 현안을 맡길 수 없다는 것이 확인됐다”며 “새누리당의 후보는 제주도민과 전혀 다른 삶을 살아가는 도덕적이지 못한 사람이다. 그런 후보에게 제주의 미래를 맡기는 것은 고양이에게 생선을 맡기는 것과 마찬가지”라고 강조했다.


오 후보는 “정직한 삶을 살아가는 국민이 승리하는 대한민국을 만들어야 한다”며 “위대한 제주시민 여러분께서 오영훈을 반드시 당선시켜 새로운 정치문화를 만들어 주시기를 간곡히 당부드린다”고 호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