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치석 “지역주민 목소리 국회 전달하는 대변자 될 것”
양치석 “지역주민 목소리 국회 전달하는 대변자 될 것”
  • 진주리 기자
  • 승인 2016.04.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거 전 마지막 지지 호소…현장서 문제 해결

기호 1번 양치석 후보는 12일 “제주도민들의 여론을 잘 알고 있다”며 “12년 야당독식을 마무리하려는 지금, 저는 도민들의 기대에 어긋나지 않게 모든 준비를 철저히 했다”고 피력했다.


양 후보는 “‘진인사대천명(盡人事待天命)’이라는 말이 있듯 저는 할 일을 다하고 천명을 기다리고 있다”며 “저는 도민들의 현장의 목소리를 몸으로 직접 체험하고 현장소통 국회의원의 면모를 다져나갔다”고 강조했다.


이어 양 후보는 “지난 12년 의정은 도민들을 위해서 정말 한 일이 없다는 비판의 여론이 맞다면 저 양치석을 반드시 밀어주시고 격려해주시라”며 “제주에 쌓여있는 현안들을 지금의 도정과 머리를 맞대고 원만히 타결할 것”이라고 향후 포부를 밝혔다.


또한 양 후보는 “저는 ‘밭갈쇠’의 강한 추진력을 가지고 있다”며 “교통과 농수축산분야 전문가로서 제주의 미래비전 반드시 제시하겠다”고 밝혔다.


양 후보는 “중앙정치만 하고, 지역은 돌아보지 않는 그런 나태한 현재의 국회의원로서는 도민들 삶이 절대 나아지지 않는다”며 “유권자들이 뽑아준 정치인이기에 도민들이 원하면 언제든지 현장 속으로 달려갈 것이다. 그리고 그분들과 소통하고 지역주민의 목소리를 정부에 전달할 수 있는 대변자가 되겠다”고 역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